• 유튜브
  • 검색

신한카드, 업계 최초로 'ESG 위원회' 만든다

  • 2021.05.27(목) 12:00

이사회 내 ESG 위원회 신설
신한금융그룹 ESG 전략과 연계

신한카드가 ESG 책임 경영 강화를 위해 이사회에 내에 'ESG 위원회'를 설치했다. 카드업계에선 처음이다. ESG란 환경(Environment),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의 약자로 기업의 환경적, 사회적 책임을 확대하고 지속가능경영의 기반을 마련하는 개념이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그래픽=김용민 기자 kym5380@

27일 신한카드에 따르면 ESG 위원회는 회사가 추진하고 있는 ESG 경영을 강화함과 동시에 다양한 ESG 전략 방향 및 관련 사업들을 이사회를 통해 투명하고 책임감 있게 진행하기 위해 신설됐다. 

이날 이사회 결의를 통해 관련 규정을 의결하고 총 5명의 ESG 위원회 위원을 선임했다. ESG 관련 주요 전략 결정과 정책 수립을 사내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이사회에서 총괄·관리에 나설 예정이다.

신한카드는 ESG 위원회 운영을 통해 전사 ESG 추진동력의 제고하고 ESG 활동의 체계화와 함께 투명성 또한 증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위원회 설치를 시작으로 경영진으로 구성된 ESG 협의회, 실무부서 부서장으로 구성된 ESG 실무협의회를 운영할 예정이다. ESG 경영 추진을 위해 이사회부터 실무 부서까지 참여하는 유기적인 체계 구축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한편 신한카드는 ESG 전담조직인 ESG팀을 지난해 신설하며 친환경·상생·신뢰 경영 차원의 전사 ESG 전략과제를 실행하고 있다. 임직원 ESG 내재화와 ESG 성과보고서의 발간 등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ESG 경영을 추진 중이다. 

올해에는 서울숲 내 도심 속 녹색공간인 '신한카드 에코존(ECO-Zone)' 건립, 환경부 주관 K-EV100캠페인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등 신한금융그룹의 '제로 카본 드라이브(Zero Carbon Drive)' 전략과 연계해 친환경 경영에도 앞장서고 있다.

국내 금융권 최초로 기업의 디지털 책임을 강조하는 'CDR(Corporate Digital Responsibility) 경영'을 선언하고 ‘신한카드 CDR 경영 5대 원칙’을 제정하는 등 디지털에 특화한 ESG 경영을 추진 중에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ESG 위원회 신설을 통해 신한카드의 ESG 경영을 더욱 체계적으로 추진함과 동시에 ESG 성과 또한 고객 및 투자자 등 이해관계자에게 투명하게 전달 될 것"이라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