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SK IET, 폴더블폰 화면보호 소재 상업생산

  • 2020.07.20(월) 10:35

접히는 화면에 붙이는 투명 플라스틱 필름
제조부터 강화 후처리까지 전과정 소화

SK이노베이션은 19일 자회사 SK아이이테크놀로지(SK IET)가 화면이 접히는 폴더블폰용 소재 '플렉서블 커버 윈도우(FCW)' 상업생산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앞서 SK IET는 지난해 말 충청북도 증평에 약 400억원을 들여 해당 공장을 건설했다.

FCW는 SK IET의 자체 브랜드다. 투명 폴리이미드(CPI)에 하드코팅을 해 내구성을 높인 제품이다. FCW는 폴더블폰, 롤러블 텔레비전, 곡면 모니터 등 화면을 접거나 말고, 휠 수 있는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표면에 부착해 화면을 보호하는 소재다.

SK IET는 최근 한 글로벌 스마트폰 제조사로부터 FCW 공급사로 선정돼 이달부터 공급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SK 관계자는 "SK IET는 다른 회사와 달리 CPI 제조는 물론 표면에 흠집, 잔 기스 등이 나지 않게 하는 후처리 과정까지 일괄적으로 자체적으로 진행하는 국내 유일 회사"라며 "FCW 경쟁력이 높은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노재석 SK IET 대표는 "앞선 품질력을 내세워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산업 발전에 기여하면서 동반 성장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현재 폴더블폰 화면에 쓰이는 강화 소재는 CPI와 '초박형 강화유리(UTG, Ultra Thin Glass)'가 있다. CPI는 내구성이 뛰어나고 UTG는 표면 접촉감이 상대적으로 좋은 장점을 가지고 있다는 게 SK 관계자 설명이다. UTG는 삼성디스플레이가 지난 2월 상용화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