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메가스터디㈜ 덜 팔고도 더 남은 이유…메가엠디

  • 2021.05.16(일) 07:15

<어닝 2021‧1Q>
매출 346억 2%↓…영업이익 45억 77%↑
계열 메가엠디 25억 117%↑…급식 부진 

대형 교육업체 메가스터디의 지배회사 메가스터디㈜가 올해 산뜻하게 출발했다. 의·치의학전문대학원(MEET·DEET) 입시 등 일반성인시장을 타깃으로 한 계열사 메가엠디가 1년 전보다 2배 넘게 벌어들이며 선전한 데서 비롯됐다. 

16일 메가스터디㈜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매출(연결기준)이 346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2.3%(8억원) 감소한 수치다. 작년 4분기에 비해서는 22.2%(63억원) 증가했다. 

전년 대비 역성장에도 불구하고 벌이는 쏠쏠했다. 영업이익이 45억원으로  77.0%(19억원) 불어난 것. 전분기와 비교하면 흑자전환이다. 영업이익률도 12.9% 작년 동기와 비교하면 5.8%p 상승했다. 

메가스터디 계열 지배회사이자 모태인 메가스터디㈜는 본체에서 영위하는 출판, 급식, 투자․건물임대, 계열사 메가엠디(지분율 43.2%) 중심의 학원사업 등 4개 사업부문을 가지고 있다. 

참고로 메가스터디 계열의 대형 입시업체이자 주력사인 메가스터디교육은 메가스터디㈜의 연결종속회사가 아니다. 오너 손주은 회장(13.58%)과 손성은 대표(13.58%)가 공동 1대주주이고, 메가스터디㈜는 5.45%의 지분을 소유하고 있을 뿐이다.

메가스터디㈜가 1년 전에 비해 덜 팔고도 더 많은 이문을 남긴 것은 우선 메가엠디의 선전에서 비롯됐다. 의·치의학전문대학원(MEET·DEET),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LEET), 약학대학(PEET) 입시를 주력으로 변호사시험, 공인중개사시험 등의 온·오프 교육사업을 하는 업체다. 

메가엠디는 올해 1~3월 매출(연결기준)은 213억원으로 전년(213억원)과 비슷했다. 반면 영업이익은 25억원으로 117.4%(14억원) 신장세를 보였다. 이익률도 5.5%에서 11.9%로 뛰었다. 

출판부문도 나름 괜찮았다. ‘메가스터디’ 브랜드를 활용한 중·고등 참고서, 대상의 수험서, 단행본 출판 사업을 영위한다. 매출은 48억원에서 58억원으로 증가했다. 1억원이 채 안됐던 영업이익도 8억원으로 확대됐다. 

상대적으로 급식부문이 신통치 않았다. 메가스터디교육 등 계열사가 운영하는 학원의 단체급식을 주요 수입원으로 한다. 작년 3월 흡수합병한 완전자회사 메가푸드앤시스템이 전신이다. 매출이 75억원에서 48억원으로 줄었다. 영업이익 또한 9억원에서 4억원가량으로 절반 넘게 축소됐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