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충전소용 '수소' 공동구매 확대 실시

  • 2021.06.24(목) 11:00

정부가 수소충전소의 만성 적자를 해결하기 위해 수소공동구매를 확대 실시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2월부터 5월까지 한국가스공사와 함께 12개 수소충전소를 대상으로 실시한 '수소 공동구매 시범사업' 대상을 7월부터 60개소로 확대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전국 수소충전소는 6월 기준 총 94곳으로 연말이면 180곳으로 늘어날 예정이다. 

산업부에 따르면 현재 운영 중인 수소충전소는 높은 수소 구매단가와 한정된 수소차 보급대수 등으로 운영적자가 발생하고 있다. 특히 연료구입비가 운영적자의 가장 큰 요인이다.

전국에서 달리고 있는 수소차는 5월 기준 총 1만4532대로 승용차가 1만4426대, 버스가 106대다. 각 수소충전소 일평균 이용대수는 38대에 불과하다.

수소 공동구매 시범사업은 연료비 절감을 위해 수소유통전담기관에서 각 충전소의 수요물량을 모아 충전소를 대신해 공급업체를 선정해 진행한다. 대량구매 대행을 통해 최대한 낮은 가격에 수소를 공급한다는 게 산업부의 설명이다.

올해 상반기에 실시된 1단계 공동구매는 2개 권역, 12개 충전소를 대상으로 진행했다. 해당 충전소는 내년 말까지 필요한 구매물량 438톤에 대해 경쟁입찰을 통해 각 권역별 수소공급업체를 선정했다.

그 결과 전국 수소충전소의 평균 수소 공급가격은 시범사업 실시 전인 올해 4월 1kg당 7328원보다 약 11% 낮아졌다. 

산업부 관계자는 "수소 공동구매 지원이 충전소의 운영여건 개선에 기여해 민간투자를 유인할 것"이라며 "결국 수소차 이용 소비자에게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