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가전명가 LG전자 '북미·유럽서 날았다'…최대 매출

  • 2022.04.28(목) 17:41

가전 매출 8조, TV도 6Q 연속 4조원대
자동차전장·BS 부문 매출도 각각 최대
"가전시장 올들어 정체, 수요심리 악화"

올 1분기 LG전자가 분기기준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주력사업인 가전부문은 북미·유럽시장 선전에 힘입어 올 1분기 8조원에 육박한 매출을 기록했다. 역시 분기기준 사상 최대다.

TV사업도 프리미엄 제품의 인기로 최근 6분기 연속 4조원대 매출을 이어갔다.

신성장 동력으로 키우는 자동차 전장(VS)과 비즈니스솔루션(BS) 부문 매출도 각각 분기 최대를 기록하는 등 고른 성장세를 기록했다.  

LG전자는 코로나 장기화로 누렸던 펜트업 효과(보복소비)가 올해부터 감소하면서 가전 수요가 주춤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럼에도 프리미엄 가전에 대한 수요가 지속될 것으로 판단, 차별화한 경쟁력을 내세워 성장세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가전 매출 8조 육박, 역대 최대 실적

28일 LG전자에 따르면 올 1분기 연결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21조1114억원, 1조8805억원으로 사상 최대다.

이 가운데 주력인 가전(H&A) 사업본부 매출이 7조9702억원으로 분기 최대를 기록했다. 전분기 6조5248억원보다 22% 늘어난 것이며 전년동기 6조7098억원에 비해서도 18% 증가한 수치다.

LG 오브제컬렉션을 비롯해 신가전, 스팀가전 등 프리미엄 제품 판매가 증가하면서 실적 개선을 이끌었다. 글로벌 대부분 지역에서 매출이 늘었다. 특히 북미와 유럽 등 선진 시장에서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다. 

TV(HE) 매출은 4조649억원으로 최근 6분기 연속 4조원대 매출을 이어갔다. 전분기 4조9900억원보다 다소 줄었으나 전년동기 4조100억원보다 소폭 늘어난 수치다. 북미와 유럽을 포함한 주요 지역의 전반적인 TV 수요 감소에도 프리미엄 제품 확대를 통해 전년동기보다 개선된 성과를 거뒀다. 

자동차 전장(VS) 매출 분기 최대, 적자폭 줄여

자동차 전장(VS) 매출은 1조877억원으로 분기 최대를 기록했다.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이 장기화되는 어려운 사업 환경 속에서도 수급 이슈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면서 성장세를 이어갔다. 영업손실 63억원을 거두면서 전분기 영업손실 488억원에 비해 적자폭을 줄였다. 

모니터 및 '그램' PC와 인포메이션 디스플레이, 태양광 모듈 등의 사업을 포함하는 BS(비즈니스 솔루션) 매출은 2조167억원으로 역시 분기 최대치를 달성했다. IT 제품의 신규 및 교체 수요가 늘어난데다 B2B 시장이 점차 회복세에 접어들면서 처음으로 분기 2조원대 매출을 돌파했다.

LG전자가 올 1분기 쾌조의 출발을 보였으나 사업 환경이 그리 녹록지 않다. 원자재 및 물류비 인상 부담에다 러시아 우크라이나 사태, 중국 주요 도시 봉쇄 및 국제 유가 상승 등 불확실성이 계속될 전망이다.

LG전자는 프리미엄을 앞세운 생활가전과 TV 등 주력사업의 글로벌 시장 지배력을 강화하고 미래성장 동력인 전장사업에서 의미있는 성과를 창출한다는 방침이다. 인공지능과 로봇, 헬스케어 등 미래사업을 위한 투자를 늘려 사업 포트폴리오를 고도화할 계획이다.

가전 시장 정체기 "시장 수요 예의주시"LG전자는 그동안 글로벌 가전 시장이 코로나 펜트업 효과(보복소비)에 힘입어 성장했으나 올해부터 정체기에 접어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LG전자는 이날 실적 발표 이후 컨퍼런스콜에서 "지난해에는 선진국 중심의 수요 호조가 이어졌으나 올해는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증가했던 각국의 정부 지출이 줄면서 가전 수요는 전년보다 감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국내 가전 시장도 정체기에 접어들었으며 북미 시장의 수요 심리도 악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LG전자는 "코로나 초기와 달리 가전 글로벌 가전 시장의 수요가 감소할 조짐을 보이고 있어 가전 수요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올 1분기 영업손실 폭을 크게 줄인 자동차 전장(VS)의 영업이익 턴어라운드 시점에 대해선 "구체적 시기를 언급하기 어렵다"며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LG전자는 "VS 부문의 1분기 실적은 BEP(손익분기점)에 근접했다"라며 "다만 자동차 부품 업계에서 계속되는 반도체 부품 공급 이슈와 원자재 가격 상승,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및 중국의 주요도시 봉쇄 등으로 매출 원가 변동성이 큰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LG전자가 북미 전기차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캐나다 마그나 파워트레인과 합작 설립한 전장 사업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LG전자는 "LG마그나 JV(조인트벤처)의 사업 간 시너지를 위해 자동차 부품 사업을 벤치마킹하고 있으며 분야별 사업 역량 강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