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이석우 두나무 대표 "하이브와 합작법인, 해외진출 숨통"

  • 2022.09.22(목) 16:50

해외 송금 막힌 국내 코인 거래소
합작사 '레벨스'로 해외 진출 기대

이석우 두나무 대표 / 사진=주동일 기자

[부산=주동일 기자] 이석우 두나무 대표가 NFT(대체불가능토큰)로 해외 시장에서 경쟁력을 높이고 좋은 성과를 낼 것이라는 기대를 내비쳤다. NFT 마켓인 '업비트NFT'뿐만 아니라, BTS 소속사 하이브와 함께 설립한 합작법인 레벨스로 NFT 역량을 높인다는 의지다.

최근 경쟁자가 늘고 있는 가상자산(코인) 거래소 업계에서 두나무만의 차별점으로는 투명성과 안정성, 투자자 보호를 꼽았다. 전부터 두나무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해온 가치인 만큼, 앞으로도 초심을 잃지 않고 해당 분야에서 경쟁력을 높여갈 전망이다.

이 대표는 22일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UDC) 2022'에서 앞으로 회사를 이끌어갈 성장 동력으로 NFT를 꼽았다.

이 대표는 "지금까지 가상자산 커스터디(청산), 지갑 등 다양한 시도를 해왔지만, 거래소가 블록체인 사업을 하는 데에 많은 제약이 있다"며 "거래가 핵심인 기업인만큼 다음에 도전할 만한 것은 NFT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NFT 마켓을 오픈하고, 하이브와 레벨스라는 합작법인을 설립해 서비스 론칭을 앞두고 있다"며 "송치형 두나무 회장이 직접 리드하면서 가장 역점을 두고 있는 사업 역시 레벨스"라고 덧붙였다.

레벨스는 미국에 세워진 하이브와 두나무의 조인트벤처로, BTS 등 유명 아티스트의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해 NFT를 발행하는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두나무가 레벨스에 특히 관심을 두는 것은 해외 이용자 유입때문이다.

현재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는 자금세탁 방지를 위해 해외 송금뿐만 아니라, 해외에 거주 중인 이용자의 거래도 금지된다. 사실상 국내 시장에서만 성장을 기대해야 하는 상황이다. 하지만 합작법인인 레벨스를 통해 해외 시장을 개척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가 나온다.

이 대표 역시 "(국내 거래소는) 자금세탁 가능성이 있어 해외 송금이 불가능하다"며 "다행히 하이브가 승인을 받아 레벨스에 투자금을 송금해 숨통이 트인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두나무가) 해외로 나가면 훨씬 넓은 시장을 만날 수 있다"며 "훌륭한 아티스트와 팬덤을 보유한 하이브와 함께 NFT 상품을 만든다면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를 내비쳤다.

바이낸스, FTX 등 글로벌 가상자산 거래소들이 블록체인 특구로 지정된 부산시와 협력해 국내에 진출할 가능성이 남아있는 만큼 해외 진출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는 입장도 밝혔다.

그는 글로벌 거래소의 국내 진출에 대해 "(실제로 이뤄질) 가능성이 있을지는 잘 모르겠지만, 두나무가 흔들리지 않을 거라는 믿음은 있다"며 "만약 진출한다면 저희도 외국 이용자를 받을 수 있어야 동등한 경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경쟁자가 늘어나는 국내 시장에선 신뢰할 수 있는 운영으로 경쟁력을 키워갈 전망이다. 이 대표는 "두나무는 투명성, 안정성, 투자자 보호를 전부터 잘 해왔다고 생각한다"며 "고객들이 저희를 선택한 것도 이 점에서 차별성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하고, 앞으로 어떤 경쟁자가 나타나도 초심을 잃지 않고 이 세 가지를 중심으로 경쟁력을 가져갈 것"이라고 말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