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백정완 대우건설 대표 "중흥과 시너지"…정창선 "독립경영" 화답

  • 2022.03.16(수) 14:08

백정완 대표이사 취임식…"공정한 평가 보장"
정창선 중흥 회장 "독립경영·임직원 처우개선"

백정완 대우건설 신임대표는 16일 "중흥그룹과의 시너지를 바탕으로 새로운 성장 기반 구축을 위한 전략적 투자도 최대한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정창선 중흥그룹 회장도 대우건설의 독립경영을 다시한번 약속했다. 

대우건설은 이날 서울 을지트윈타워 푸르지오아트홀에서 백정완 사장의 대표이사 취임식을 열었다. 이 자리엔 정창선 중흥그룹 회장도 참석해 대우건설의 독립경영과 임직원 처우개선을 다시한번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정창선 중흥그룹 회장이 백정완 대우건설 신임사장에게 사기를 전달하고 있다 / 사진=대우건설

백정완 대우건설 사장은 새로운 성장 기반을 구축을 강조했다. 백 사장은 "4차 산업혁명, ESG경영, 탄소중립과 같은 패러다임에 맞춰 신사업과 신기술 발굴하고, 중흥그룹과의 시너지를 바탕으로 전략적 투자를 최대한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중흥그룹의 일원으로 새로운 변화와 성장의 주역이 되기 위해 자유로운 소통과 화합이 가능하고, 공정한 평가와 보상이 보장되는 일할 맛 나는 대우건설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백 사장은 "안전을 경영 일선에서 가장 우선적이고 중점적으로 추진하겠다"고도 언급했다. 이를 위해 CSO(최고안전책임자) 제도를 도입하고, 안전보건 컨트롤타워 기능을 수행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CSO는 안전보건 관련 조직 구성·예산 편성·인사 운영 등에 대한 실질적 권한을 갖는다.

정창선 회장은 "대우건설이 과거의 영광을 뛰어넘는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어떠한 노력도 아끼지 않겠다"며 "대우건설의 독립경영과 임직원 처우 개선을 다시 한번 약속하며, 안정적 경영을 저해하는 높은 부채비율을 낮춰가겠다"고 강조했다.

정창선 회장과 백정완 사장은 취임식 이후 대우건설 임원, 팀장, 현장소장 등과 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정 회장의 건설업 경험을 나누고 그룹의 경영철학을 공유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번 취임식은 회사가 M&A라는 불확실성을 걷어내고 본격적으로 새로운 출발을 하게 된 것을 알리는 계기"라며 "대우건설의 경쟁력을 바탕으로 중흥그룹과의 시너지를 통해 건설산업을 선도하는 리딩 컴퍼니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