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3분기 건설사고 사망자 61명…DL이앤씨 4분기 연속 발생

  • 2022.10.26(수) 11:00

국토부, 3분기 사망사고 건설사 명단 공개
DL이앤씨 등 100대 건설사 현장 사망자 50% 증가

올해 3분기 건설 현장에서 총 61명이 사망했다. 이중 100대 건설사 현장에서 발생한 사망자는 18명으로 작년 3분기보다 50%(6명) 증가했다. 정부는 특히 4분기 연속 사망사고가 발생한 DL이앤씨에 강도 높은 점검을 예고했다.

국토교통부는 2022년 3분기 중 건설사고 사망자가 발생한 시공능력평가 상위 100대 건설사 명단을 26일 공개했다. 명단에는 건설사와 관련 하도급사, 발주청, 지자체도 포함됐다.

국토부가 건설공사 안전관리 종합정보망(CSI) 통계를 분석한 결과, 올해 3분기 중 건설사고 사망자는 총 61명이다. 공공공사에서 22명, 민간공사에서 49명이 사망했다.

100대 건설사 현장에서 발생한 사망자는 18명으로 전년 동기보다 50%(6명) 늘었다. 사망사고가 발생한 100대 건설사는 총 14개사다. DL이앤씨, 대우건설, 계룡건설산업, 호반산업에서 각 2명씩 사망자가 발생했다. 현대엔지니어링 등 10개 사에서는 1명씩 사망했다.

DL이앤씨 현장에서는 4분기 연속 사망사고가 발생했다. 작년 10월, 올해 3·4·8월 등 4건의 사고에서 5명이 사망했다. 3분기에는 지난 8월5일 안양 냉천지구 주거환경 개선사업장에서 콘크리트 타설작업 중 펌프카 작업대가 부러져 하도급사인 안송건업 노동자 2명이 사망했다.

대우건설에서는 인천서구 루원시티 주상복합 신축공사, 인천 서구 한들구역 도시개발 부지조성공사에서 1명씩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계룡건설산업은 세종 행복도시 1-1생활권과 경기 성남 판교 제2테크노밸리에서 1건씩 사망사고가 일어났다.

아울러 호반산업이 시공 중인 아산 탕정스마트시티 공동주택 신축공사 현장에서도 노동자 2명이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3분기 사망사고가 1건씩 발생한 100대 건설사는 △현대엔지니어링 △DL건설 △금호건설 △코오롱글로벌 △서희건설 △엘티삼보 △화성산업 △일성건설 △대우조선해양건설 △삼환기업이다.

3분기 중 사망사고가 발생한 공공공사의 발주청은 20개 기관이며 사망자는 22명이다. 전년 동기보다 2명 증가했다. 민간공사에서 발생한 사망자는 39명으로 작년 3분기보다 7명 감소했다. 사망자가 가장 많았던 인허가기관은 아산시(3명)다.

국토부는 3분기 사망사고가 발생한 대형건설사와 하도급사에 대해 오는 12월까지 특별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특히 DL이앤씨 등 사고 발생 빈도가 높은 업체에 대해 점검인력을 확대 투입할 예정이다. 또한 비슷한 사고가 우려되는 다른 건설사의 현장도 면밀하게 점검한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