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CEO&연봉]손경식 CJ 회장, 식품·유통업 '연봉킹'

  • 2017.03.31(금) 18:04

작년 82억 수령..경영공백 최소화 평가

 

식품업계 '연봉킹'은 손경식(사진) CJ그룹 회장이었다. 손 회장은 롯데그룹과 신세계, 현대백화점 등 유통업체 대표를 제치고 유통·식품업계 연봉 1위에 이름을 올렸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손 회장은 지난해 대표이사로 재직중인 CJ제일제당에서 82억1000만원을 보수로 받았다. 급여 29억2600만원, 상여 52억8300만원이었다. 손 회장은 2015년에도 80억9500만원을 보수로 받아 업계 '연봉킹'에 올랐다. 

손 회장은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수감된 기간동안 경영공백을 최소화하고, 그룹이 안정적으로 성장하는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이외에 이채욱 CJ 대표이사가 24억40만원, 김철하 CJ제일제당 대표이사가 19억8900만원, 신현재 CJ 총괄부사장이 16억7600만원을 받았다. 

윤영달 크라운해태제과 회장의 사위인 신정훈 해태제과 대표이사는 지난해 20억5600만원을 보수로 받았다. 장완수 크라운제과 대표이사는 7억300만원, 윤석빈 대표이사는 7억1000만원을 수령했다.

남승우 풀무원 대표이사는 지난해 18억2400만원을 보수로 받았다. 9억원은 급여였고, 나머지 9억원은 상여였다. 풀무원 최대주주인 남 대표는 지난해에도 24억원의 보수를 받으며, 매년 업계 최고수준의 대우를 받고 있다.

신동빈 회장은 대표이사를 맡고 있는 롯데제과에서 17억5000만원을 받았다. 신 회장은 지난해 롯데쇼핑에선 21억2500만원을 받았다. 김용수 롯데제과 대표 보수는 6억5600만원이었다.

농심 신춘호 회장은 12억1100만원을, 신동원 부회장은 9억1400만원을 각각 수령했다. 박준 부회장 보수는 7억3600만원이었다. 함영준 오뚜기 회장은 지난해 12억1100만원을 받았다. 이강훈 대표 보수는 9억7600만원이었다.

이 밖에 허인철 오리온 부사장(11억8300만원), 이재혁 롯데칠성음료 대표이사(7억3500만원), 박성칠 동원F&B 고문(6억900만원) 등이 식품업계에서 고액 연봉자로 이름을 올렸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