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CJ그룹, 주주친화 정책 더 강화한다

  • 2019.03.08(금) 15:10

9개 상장사 주총 나흘간 분산 개최
CJ㈜ 등 3개사는 전자투표제 도입

CJ그룹이 주주총회를 분산 개최하고, 전자투표제를 확대 도입하는 등 주주친화 정책을 더 강화한다.

CJ그룹은 9개 상장사의 주주총회를 오는 25일, 26일, 27일, 29일 등 4일에 걸쳐 분산 개최할 예정이라고 8일 밝혔다.

또 지난해 전자투표제를 도입했던 CJ대한통운과 CJ씨푸드에 이어 CJ㈜와 CJ제일제당, CJ CGV 등 주요 3개사가 전자투표제를 확대 도입한다. 전자투표 방식으로 의결권 행사를 원하는 주주는 주주총회 전일까지 10일간 한국예탁결제원 전자투표 시스템 (https://evote.ksd.or.kr)에 접속해 투표할 수 있다.

CJ그룹은 이외에도 내부거래위원회 등을 신설하고 사외이사가 연임할 수 있는 최대 기간을 명시토록 하는 등 주주 권리 보호 및 이사회의 독립성 제고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CJ그룹 관계자는 “주주총회 활성화 및 주주권익 보호를 위해 상장사 주주총회를 분산 개최하고 주요 계열사 중심으로 전자투표제를 확대 시행하게 됐다”며 “CJ그룹은 앞으로도 다양한 주주 친화 정책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