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업황도 안 좋은데…'송출수수료' 발목 잡힌 홈쇼핑

  • 2019.08.16(금) 16:02

IPTV 업계와 송출수수료 조정 협의 '이견'
KT, 20% 인상…국감 논란 재점화 가능성

온라인 유통 업체의 성장과 텔레비전 매체 영향력 약화 등으로 위기감이 커지고 있는 TV홈쇼핑 업체들이 송출 수수료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매출 신장률이나 영업이익률 등 실적 지표는 점차 악화되고 있는데 송출 수수료는 매년 급격하게 오르고 있어서다.

TV홈쇼핑 업체들은 IPTV 사업자와 송출 수수료 조정을 놓고 협의체를 구성했지만 여전히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이 문제가 쟁점이 됐던 만큼 올해도 송출수수료 관련 이슈가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 TV홈쇼핑 "송출수수료 과도하다"

업계에 따르면 TV홈쇼핑 업체와 IPTV 사업자들은 지난 2월부터 송출수수료 조정 등을 놓고 협의체를 구성해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양측의 이견이 쉽게 좁혀지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협의체는 판매수수료 인하와 송출수수료 조정 방안 등을 논의 중이지만 이중 핵심인 송출수수료에 대해 견해 차가 크기 때문이다.

TV홈쇼핑 업체들의 경우 송출수수료 인상률을 제한하는 등의 방안을 요구하고 있다. 홈쇼핑 방송으로 올리는 매출은 수년째 제자리걸음인데 송출수수료만 급격하게 올라 부담이 커지고 있다는 주장이다. 

실제 방송통신위원회 등에 따르면 지난 5년간 TV홈쇼핑 업체들의 매출은 3조 4000억원 안팎에 머물렀다. 반면 송출수수료의 경우 1조 412억원에서 1조 6337억원으로 크게 올랐다. 이에 따라 매출 대비 송출수수료의 비율은 30%에서 47%로 뛰었다.

이런 가운데 KT는 올해 TV홈쇼핑 업체들과의 협상에서 송출수수료를 평균 20% 수준으로 인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상 가입자가 가장 많은 KT의 협상 결과가 업계 기준이 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SK브로드밴드나 LG유플러스 역시 비슷한 수준에서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 TV홈쇼핑 업체 관계자는 "협의체와는 별개로 송출수수료 협상은 업체 간 개별로 이뤄지기 때문에 TV홈쇼핑 업체로서는 끌려갈 수밖에 없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 올해도 20%↑…국감서 이슈 재점화 가능성

양측의 협상이 지지부진한 만큼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불거졌던 송출수수료 이슈가 올해 다시 점화할 가능성도 있다. 지난해 국감에서는 홈쇼핑 업체들이 막대한 송출수수료를 내면서 이를 중소 납품업체에 전가하는 악순환이 개선돼야 한다는 지적이 있었다. 

업계에 따르면 납품업체들이 홈쇼핑 업체에 내야 하는 판매 수수료는 40%가량에 달한다. 또 이 중 40%가 IPTV와 SO(종합유선방송사업자) 등 방송사업자들에 들어간다.

다만 일각에서는 TV홈쇼핑 업체들이 자체적인 비용 절감 등의 노력은 하지 않은 채 송출수수료 절감만으로 판매수수료 문제를 해결하려는 것은 잘못됐다는 지적도 나온다. 송출수수료와 판매수수료가 어느 정도 연관이 있는 것은 맞지만 별개의 건인만큼 해결책도 달라야 한다는 지적이다. 

홈쇼핑 업계 관계자는 "아무래도 송출수수료의 비중이 가장 크기 때문에 조정이 이뤄진다면 판매수수료 인하 여력이 생길 수 있을 것"이라며 "과거와 다르게 업황이 악화되고 있고 업체들의 영업이익률도 점차 하락하고 있는 만큼 지금과 같은 송출수수료 인상 속도로는 더는 버티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