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현대그린푸드, 'HMR' 노크…식품제조업 진출

  • 2020.03.04(수) 13:52

경기도 성남 '스마트 푸드센터' 본격 가동
HMR·밀키트 등 개발·제조…사업 영역 확대

현대백화점그룹 계열사인 현대그린푸드가 식품제조업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기존 단체급식사업과 식자재 유통사업의 경쟁력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 동시에 B2C(기업과 소비자 간 거래)로 사업 영역을 넓히겠다는 생각이다.

현대그린푸드는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스마트 푸드센터’를 본격 가동한다고 4일 밝혔다. ‘스마트 푸드센터’는 현대그린푸드의 스마트 푸드센터는 총 833억원을 투자해 설립한 첫번째 식품 제조 시설이다. 2개 층 연면적 2만㎡(약 6050평) 규모다. 

스마트 푸드센터는 단일 공장에서 단체급식업계 최초로 B2B와 B2C 제품 생산이 함께 이뤄지는 ‘하이브리드(Hybrid)형 팩토리 시스템’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통상 식품제조 공장들은 B2B(기업 간 거래)와 B2C 제품 제조 시설을 각각 구분해 운영하고 있다.  

하이브리드형 팩토리 시스템은 다품종 소량생산 체계와 소품종 대량생산 체계를 번갈아가며 사용할 수 있다. 스마트 푸드센터에서는 동시에 300여 종의 B2B·B2C용 완제품 및 반조리 식품을 하루 평균 50여 톤(약 20만 명분) 규모로 생산할 수 있다.

총 생산 가능 품목은 단체급식업계 최다인 1000여 종으로, 이는 단체급식업계 제조시설 평균(100~250종) 대비 3~10배 가량 높은 수준이다. 주문에 따라 B2B와 B2C 제품의 생산 품목과 생산량을 자유자재로 조절할 수 있도록 대량·소량으로 모두 생산 가능한 설비를 갖췄다.

또 식자재 입고부터 제품 출고까지 소요되는 제조 공정은 원스톱으로 운영된다. B2C 완제품의 경우 ‘입고 → 손질(전처리) → 조리 → 포장 → 검품·출고’의 다섯 단계를 거친다. 단체급식용 B2B 제품은 5대 공정 중 ‘조리’, ‘포장’ 단계만 B2B 전용 설비를 적용한다. ‘이물질 혼입 제로화’를 목표로 각 공정간 식자재 이동 동선도 대폭 줄였다.

스마트 푸드센터에는 최신식 설비와 기술이 대거 도입됐다. 초음파를 사용해 중금속이나 잔류 농약 등 이물질을 세척하는 ‘채소 자동 세척기’, 적정 온도를 꾸준히 유지해 음식의 맛과 품질을 높일 수 있도록 도와주는 ‘자동 직화 설비’, 진공 상태에서 고기에 양념을 배게 하는 ‘진공 양념육 배합기’ 등이 대표적이다.

여기에 단체급식업계 최초로 ‘광학 선별기’도 선보인다. 육안으로 발견하지 못한 미세한 크기 금속이나 머리카락까지 광학 카메라를 이용해 검출할 수 있는 전문 장비다.

현대그린푸드는 스마트 푸드센터 가동을 통해 본격적으로 B2C와 B2B 식품제조사업에 나설 계획이다. 우선 B2C 시장 공략을 위해 프리미엄 가정간편식(HMR) 등 고부가가치 제품을 개발, 생산한다. 이를 위해 스마트 푸드센터에서 생산가능한 품목(1000여 종) 중 70%는 완전 조리된 HMR과 반(半)조리된 밀키트(Meal Kit) 등 B2C 제품으로 채울 계획이다.

아울러 지난 2017년 국내 최초로 개발한 연화식(軟化食) 제품 생산도 본격화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연화식 브랜드 ‘그리팅 소프트(Greating soft)’ 제품을 위한 전문 생산 라인을 갖췄다. 연화식은 대표적인 케어푸드 제품으로, 일반 음식의 맛과 형태는 유지하면서 훨씬 부드럽게 만들어 씹거나 삼키기 좋게 만든 음식이다.

이와 함께 B2B 부문은 단체급식용 전처리 제품과 식자재 사업용 특화 제품 생산에도 들어간다. 또 최신식 제과제빵 설비를 갖춰 지난해부터 현대그린푸드가 공을 들이고 있는 호텔 컨세션 사업 경쟁력을 업그레이드 시킨다는 계획이다.

김해곤 현대그린푸드 전략기획실장(상무)은 “제품 개발 및 생산 프로세스 안정화를 통해 생산 가능 품목을 내년 상반기까지 1,200여 종까지 확대할 예정”이라며 “스마트 푸드센터를 통해 기존 사업의 경쟁력을 제고할 뿐 아니라 B2C 식품제조기업으로서의 입지도 넓혀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비즈니스워치 뉴스를 네이버 메인에서 만나요[비즈니스워치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