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롯데백화점, 주문하면 '3시간' 안에 온다

  • 2020.06.29(월) 09:59

당일 4시 30분 전 주문시 3시간 내 수령…업계 최초
400여 개 백화점 브랜드 9만개 상품…향후 전국 확대

롯데백화점이 백화점 업계 최초로 ‘주문하고 바로 받는’ 서비스를 새롭게 선보였다. 

롯데백화점은 온라인에서 주문한 상품을 3시간 내에 받을 수 있는 ‘바로배송’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29일 밝혔다. ‘바로배송’은 소비자가 온라인 롯데백화점몰과 엘롯데, 롯데온 등을 통해 당일 오후 4시 30분 이전에 상품을 주문하면 롯데백화점 본점이나 잠실점에서 상품을 준비해 총 3시간 이내에 받아볼 수 있는 서비스다.

서울 전 지역에 한해 바로배송을 진행하며 400여 개 백화점 브랜드의 9만 가지 상품이 대상이다. 배송 비용은 단일 상품으로 롯데백화점몰에서 10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쿠폰을 상시 제공한다. 엘롯데에서는 10만원 미만 구매시 1만원, 10만원 이상 구매시 5000원, 50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다. 일반 택배와 달리 직접 백화점에서 구매한 것처럼 쇼핑백에 담아 전달된다. 

실제로 최근 3개월(3~5월)간 롯데백화점의 퀵서비스 이용 고객 분석 결과, 구매 상품은 핸드백·주얼리 등 잡화가 26%, 화장품이 25%, 여성 패션은 20%로 선물 상품으로 인기 있는 품목이 50%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용 고객층은 30대가 42%, 20대가 32%로 2030고객이 대부분이다. 지난해 서울지역 이용건수만 3000건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바로배송은 롯데쇼핑이 제공하는 차별화된 배송 서비스다. 지난 4월 롯데마트가 서울 중계점과 경기 광교점을 시작으로 주문 후 2시간 내 배송을 처음 선보인 바 있다.

롯데백화점은 ‘바로배송’을 온라인과 오프라인 매장을 잇는 O4O(Online for Offline) 핵심 전략 중 하나로 선보였다. 시즌 신상품을 가장 빠르게 배송하면서 소비자 부담 비용을 큰 폭으로 낮춘 것이 핵심이다. 

롯데백화점은 바로배송 서비스 오픈 기념으로 오는 7월10일까지 롯데백화점몰 전 상품 및 엘롯데 바로배송 이벤트 페이지 내 품목을 10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 배송 쿠폰을 증정한다. 이 기간 중 바로배송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에게는 다용도 타포린백을 사은품으로 증정한다.

김명구 롯데백화점 온라인사업부문장은 “바로배송 서비스는 서울을 시작으로 향후 전국 대도시 중심으로 서비스 지역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라며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잇는 O4O 전략을 지속적으로 추구해 고객의 쇼핑 만족도를 높여나가겠다”고 밝혔다. 

비즈니스워치 뉴스를 네이버 메인에서 만나요[비즈니스워치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