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크런키 빼빼로' 인기…물량확보 쟁탈전까지

  • 2020.10.28(수) 17:03

롯데제과, 생산라인 풀 가동
출시 반년 만에 150억원 판매고

롯데제과가 크런키 빼빼로의 물량 확보를 위해 생산 라인 풀가동에 나섰다. 

크런키 빼빼로가 역대급 인기를 기록하고 있는데다 10종의 빼빼로 라인업 중에서도 가장 많이 판매가 되고 있어서다. 영업 일선에서는 크런키 빼빼로의 물량을 확보하기 위해 쟁탈전까지 펼치고 있는 형국이라고 회사측은 밝혔다. 

이에 롯데제과는 생산라인을 확충하고 크런키 빼빼로 증산에 돌입했다.
  
크런키 빼빼로는 올 시즌 국내에서 출시된 과자 신제품 중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히트 상품이다. 4월 출시 이래 6개월만에 약 150억원의 매출액을 기록했다. 

통상 업계에서 신제품 인기의 척도로 내세우는 '연간 매출 100억원’을 진작 뛰어 넘었다. 크런키 빼빼로 덕분에 1~9월 빼빼로 전체 매출도 전년대비 30% 이상 신장한 600억원을 기록하기도 했다. 

때문에 롯데제과는 2002년 ‘자일리톨’, 2006년 ‘드림카카오’에 이은 역대급 신제품의 재림을 기대하고 있다.

크런키 빼빼로는 빼빼로에 크런키 초콜릿을 입힌 제품으로 크런키의 특징을 살려 뻥쌀을 씹을 때 느껴지는 바삭한 식감이 좋다. 맛도 크런키 특유의 달콤하고 고소한 맛이 그대로 느껴진다. 

크런키 빼빼로는 현재 빼빼로 10종 중 판매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이는 1983년 빼빼로 출시 이래 새로운 맛의 빼빼로가 기존의 아몬드맛과 초코맛의 매출을 넘어선 최초의 사례다.

눈과 귀를 열면 돈과 경제가 보인다[비즈니스워치 유튜브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