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농심 신라면 35년만의 변신…"볶았다"

  • 2021.07.12(월) 09:08

국물없는 라면 인기에 착안…20일 출시
'맛있는 매운맛' 강조…내용물도 강화

'농심 신라면’이 출시 35년만에 새로운 맛을 선보인다. 지난해 짜파구리 등의 인기에 이에 최근 국물 없는 라면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것에 착안, 볶음면 형태의 신라면을 출시했다.

농심은 신라면 출시 35주년을 맞아 신라면의 매운맛을 새롭게 재해석한 신제품 ‘신라면볶음면’을 국내와 글로벌 시장에 함께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농심이 신라면 신제품의 형태로 볶음면을 선택한 이유는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국물 없는 라면이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어서다. 지난해 짜파구리에 이어 최근 온라인에서는 ‘로제 신라면’, ‘쿠지라이식 신라면’ 등 신라면을 국물 없는 라면으로 만드는 레시피가 화제가 되고 있다. 

농심 신라면 볶음면 / 사진제공=농심

농심 신라면볶음면은 '봉지면'과 '큰사발면' 두 종류로 출시된다. 농심은 오는 20일부터 국내에 출시하고  8월부터 수출을 시작할 계획이다. 신라면볶음면은 신라면 고유의 ‘맛있는 매운맛’을 볶음면으로 구현한 제품이다. 특히 파와 고추 등으로 만든 조미유를 추가해 볶음면 특유의 매콤한 감칠맛을 높였다.

면은 얇고 탱글탱글하게 만들었다. 조리 시간을 봉지면 2분, 큰사발면 3분으로 기존 제품에 비해 대폭 줄였다. 불을 끄고 비비거나 약한 불에 30초간 볶아도 고유의 맛을 유지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건더기는 ‘辛’ 글자가 새겨진 빨간 어묵을 넣어 보는 재미도 더했다. 

농심 관계자는 “그동안 신라면이 국민라면으로 사랑받을 수 있었던 것은 신라면블랙과 신라면건면 등 신제품을 선보이며 시장의 트렌드를 이끌어왔기 때문”이라며 “소비자의 눈높이에 맞춰 소통하고 함께 호흡하며 농심의 새로운 슬로건처럼 ‘인생을 맛있게’하는 신라면이 되겠다”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