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터널의 끝이 보이지 않는 저축은행

  • 2013.11.06(수) 12:00

건설•부동산업, 개인 신용대출 연체율 평균이상 상승
커버리지비율 53.9%…고정이하여신의 절반만 충당금 적립

저축은행의 길고 긴 터널의 끝이 보이질 않는다. 적자 폭을 크게 줄였다. 그러나 부실저축은행의 구조조정에 따른 것이다. 자산 건전성은 계속 악화일로다. 전체 대출자산의 20%가 넘는 고정이하여신에 대손충당금은 절반 정도만 쌓고 있을 뿐이다.

금융감독원이 7일 밝힌 올해 7~9월(FY13 1분기) 중 현재 영업 중인 91개 저축은행의 실적을 집계한 결과다. 저축은행의 당기순손실은 960억 원. 지난해 같은 기간(△336억 원)보다 적자 폭이 크게 줄었다.

부실저축은행 구조조정으로 대손충당금 전입액(1668억 원↓)이 따라서 줄어든 영향이다.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9월까지 토마토2, 진흥, 경기, W, 서울, 영남, 신라 등 7개사가 구조조정으로 영업하지 않았다. 적자 저축은행 수가 36개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개 줄었다.

총자산은 지난 9월 말 현재 40조 4000억 원으로 6월 말 대비 2조 4000억 원이나 줄었다. 업계 전반이 침체에 빠지면서 현금과 예치금이 1조 5000억 원이나 빠져나갔다. SBI 계열(+2434억 원) 등 일부 저축은행의 유상증자에 힘입어 자기자본(3조 4000억 원)은 조금 늘었다.


문제는 자산 건전성이다. 이미 20%를 넘긴 연체율은 23%로 6월 말 대비 1.6%포인트 더 뛰었다. 부동산 경기침체가 이어지면서 건설업(+3.7%포인트), 부동산업(+2.5%포인트) 대출의 연체가 계속 늘어나고 있다. 저축은행의 개인 신용대출 연체율도 2.5%포인트나 올랐다.

이처럼 경기 민감 업종과 개인대출 부실화로 저축은행의 고정이하여신비율도 더 올랐다. 9월 말 현재 21.5%로 6월 말보다 0.4%포인트 상승했다. 대손충당금은 금감원이 제시하는 요적립액 기준으로는 100% 이상을 충족하고 있다. 그러나 커버리지비율은 53.9%에 머무르고 있다. 전체 고정이하여신(NPL)의 54%만 충당금을 적립해 놨다는 얘기다.

시중은행들은 보통 이 비율이 100%를 넘는다. 일반적으로 커버리지비율이 100%를 넘으면 현재의 문제 여신이 은행 경영에 크게 영향을 받지 않는 것으로 판단한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이 높아도 대손충당금을 충분히 쌓아 놓고 있어 손실을 자체적으로 흡수할 능력이 있다고 본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