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국민은행, '법인 자산관리 종합컨설팅' 강화

  • 2019.04.10(수) 10:45

인력 확대, 기업금융-자산관리 원팀 신설

KB국민은행(은행장 허인)이 기업금융과 자산관리 협업체계를 고도화해 법인 자산관리 서비스를 강화한다.

KB국민은행은 10일 법인고객을 대상으로 특화된 '자산관리 토탈 솔루션 서비스'를 제공하는 WM(자산관리) 전문인력을 기존 8명에서 은행PB 24명과 증권PB 26명으로 확대했다.

이와 함께 'PIB파트너'를 '파트너십 PB'로 변경하고 이들은 대기업금융센터 RM(기업금융담당)과 1대 1 매칭돼 대기업에 대한 종합컨설팅을 제공한다. 또한 증권, 카드, 손해보험 등 계열사별 RM들과 함께 원팀이 돼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법인대상 공동영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일반 영업점도 협업 체계를 고도화 하기 위해 'RM-VM 원팀 제도'를 신설했다. 영업점내 RM과 VM(자산관리매니저)은 원팀이 돼 중소법인고객 대상 쌍방향 소개영업과 공동영업을 추진하게 된다. RM은 VM에게 자산관리 니즈를 보유한 법인고객을 소개하고 VM은 기업대출, 퇴직연금 등 기업금융 니즈를 보유한 법인고객을 RM에게 소개해 법인고객 니즈에 부합하는 종합금융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하게 된다.

또 별도 연수 프로그램을 통해 법인 자산관리가 가능한 종합컨설팅 인력 양성도 강화한다. 법인자산관리 영역은 기업들의 자산관리 수요가 늘어나고 투자자금 단위가 개인자산가 보다 훨씬 크기 때문에 여신업무를 포괄하는 체계적인 관리가 더욱 필요한 영역이다.

WM인력 대상으로는 기업금융 역량강화 과정을 확대하고 RM 대상으로는 WM양성프로그램을 강화해 RM경력의 PB인력을 장기적으로 집중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금융권 최초로 시행중인 기업금융-WM간 협업체계는 개인과 법인을 아우르는 그룹차원의 유니버설뱅킹(Universial Banking)을 구축하는데 가장 큰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이를 기반으로 자산관리 분야의 선도적인 지위를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