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KEB하나은행 "스타트업에 3년간 200억 지분투자"

  • 2019.04.18(목) 13:58

스타트업 육성프로그램 8기 출범
3년 200억 지분투자, 올해 5천억 직간접 투자유치
금융위, 상반기 '핀테크 출자 활성화 방안' 발표

KEB하나은행이 스타트업에 향후 3년간 200억원 이상 지분투자하고 올해 5000억원의 직·간접적인 투자유치를 지원한다.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은 18일 오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본점에서 열린 스타트업 발굴·협업·육성프로그램인 '원큐 애자일 랩'(1Q Agile Lab) 8기 출범식에서 이같은 계획을 발표했다.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왼쪽에서 두번째)과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왼쪽에서 세번째)이 스타트업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하나은행

2015년 6월 출범한 '1Q Agile Lab'은 이번 8기(10개 업체)까지 총 64개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하고 있는 스타트업 멘토링 센터다.

KEB하나은행은 개소 5주년을 맞아 유망 스타트업들에 대한 지원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스타트업 대상으로 향후 3년간 200억원 이상의 지분투자를 진행하고 올해 5000억원 수준의 직·간접적으로 투자를 유치한다. 하나금융지주 자회사인 전문 벤처캐피탈 하나벤처스를 설립해 향후 3년간 1조원 규모의 펀드도 조성할 예정이다.

유망 스타트업과 지역 거점대학을 연결하는 산·학 연계활동을 비롯한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에도 나설 계획이다. 하나금융의 24개국 186개 네트워크와 글로벌 비즈니스 파트너를 활용해 글로벌시장 진출도 지원한다.

'1Q Agile Lab 8기' 출범식에 참석한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핀크와 같은 사례를 확산하기 위해 금융회사의 핀테크 출자 활성화 방안을 상반기중 확정해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핀크는 하나금융지주와 SK텔레콤이 출자해 2016년 8월 설립한 핀테크 기업이다.

김 부위원장은 '핀크'를 주요 금융지주가 핀테크기업에 직접 출자한 첫 사례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KEB하나은행은 이날 '1Q 애자일 랩' 8기를 출범하고 국내 스타트업 10곳과 혁신 비즈니스모델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1Q Agile Lab 8기'로 업무협약을 체결한 스타트업은 ▲소보로 ▲크라우드웍스 ▲리스틀리 ▲딥핑소스 ▲커먼컴퓨터 ▲그루트코리아 ▲헬라야 ▲아티스츠카드 ▲자란다 ▲위시어폰이다.

이들 스타트업에는 개별 사무공간이 제공되며 하나금융 관계사 내 현업 부서들과의 사업화 협업, 외부 전문가들에 의한 경영 및 세무컨설팅, 직∙간접투자, 글로벌 진출 타진 등 광범위한 지원이 제공된다.

지성규 은행장은 "앞으로 적극적인 투자와 해외진출 지원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상생 기반의 새로운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과 생산적금융 실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