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고객' 18번 강조한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 2019.09.02(월) 13:48

창립 18주년 기념사 통해 고객 강조
"고객 수익률, 그룹 평가기준으로"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사진)이 고객을 18번 강조했다. 2일 발표한 신한금융그룹 창립 18주년 기념사를 통해서다.

이날 기념사 제목은 '일등 신한을 넘어 일류 신한으로'였다. 조 회장은 "일등은 남과 경쟁하지만 일류는 자신과 싸워 이긴다"고 강조했다. 또 "일등은 상대적인 순위에 그치지만 일류는 숫자로 정의할 수 없는 특별함이 있다"고도 전했다.

현재 신한금융은 금융지주 1등 자리를 지키고 있다. 조 회장은 "자산규모, 당기순이익, 시가총액 모든 면에서 '1등의 역사'를 만들어 왔다"고 말했다.

일등에서 일류로 넘어가기 위해 조 회장이 가장 강조한 것은 고객이다.

조 회장은 "최근 금융권의 해외 금리파생상품 손실 논란과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보이스피싱 피해 사례를 접하면서 '신한은 진정으로 고객을 위하고 있는지' 깊이 고민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최근 금융감독원은 우리은행·하나은행 등 6개 금융사가 판매한 8224억원 규모의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상품에서 4558억원의 예상 손실이 날 것으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하지만 신한은행은 '손실률 가중치가 너무 센 상품'으로 자체 판단, 이 상품을 판매하지 않았다.

조 회장은 "고객 자산 수익률을 높이는 것을 그룹의 핵심 평가기준으로 삼자"며 "수익을 얻지 못한 퇴직연금 고객에겐 수수료를 받지 않겠다는 것처럼 고객에 납득할만한 가치를 제공하지 못하면 금융사로서 존재가치가 없다는 신한의 의지를 행동으로 증명하자"고 당부했다.

이어 "고객의 가치를 무엇보다 소중히 여기고 고객 보호에 누구보다 앞장서는 일류 신한을 만들어 가자"고 덧붙였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