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한은, 올해 성장률 -1.3%로 낮춰…금리는 동결

  • 2020.08.27(목) 11:48

석달만에 1.1%p 전망 하향
이주열 "수출·소비 회복 더뎌"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7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한국은행이 27일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1.3%로 제시했다. 지난 5월 발표한 수치(-0.2%)보다 1.1%포인트 낮은 것이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세계경기가 위축된 가운데 국내에서도 수출, 투자, 고용 회복 등이 기대에 못미친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내년 성장률도 기존 3.1%에서 2.8%로 전망치를 낮췄다. 코로나19 재확산 여파가 영향을 줄 것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실물경기 침체로 올해 0.4%, 내년에는 1.0%로 낮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수출과 소비의 회복흐름이 당초 예상보다 더디다"면서 "향후 성장흐름은 코로나19 전개상황, 정부의 대응 등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한은은 이날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를 현행 0.50%로 동결했다. 금융시장 예상과 일치하는 결과다.

이미 기준금리가 역대 최저라 인하 여력이 제한된 데다 집값상승 등의 부작용을 우려한 결과다. 정부의 부동산대책에도 불구하고 전국 주택매매가격은 지난 6월 0.4% 올랐고, 7월에는 0.6%로 오름폭이 더 커졌다.

이 총재는 "코로나19 영향이 점차 약화하고 국내경제가 회복세를 나타낼 것으로 전망될 때까지 완화적 기조를 이어갈 것"이라며 "부동산 대책 안정화 효과, 금융상황 변화도 주의깊게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