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방문규 수출입은행장, 한국판 뉴딜 강소기업 현장 방문

  • 2020.10.28(수) 14:47

에너지 저장장치 그린뉴딜기업 '비나텍' 찾아
"한국판 뉴딜산업 글로벌화 위해 전방위 지원"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이 한국판 뉴딜사업을 영위하는 강소기업을 찾아 경쟁력 확보를 위한 적극적인 금융지원을 약속했다.

한국수출입은행은 방 행장이 28일 오전 전북 전주에 소재한 비나텍을 방문해 해당 업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고 밝혔다. 

방문규 수출입은행장(가운데)이 28일 한국판 뉴딜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전북 전주의 비나텍을 방문해 공장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비나텍은 에너지 저장장치의 일종인 중형 슈퍼 커패시터(Super Capacitor)를 생산하는 업체로, 세계시장의 약 20%를 차지하고 있다.

중형 슈퍼 커패시터는 다량의 전력을 일시에 저장해뒀다가 필요에 따라 순간적으로 전력을 방출하는 저장장치다. 빠른 충전과 방전이 필요한 장치에 모두 들어가며 2차전지의 보완재로 부각되고 있다.

비나텍은 수소를 연료로 공급해 대기 중 산소와 전기화학반응에 의해 직접 변환 발전하는 수소연료전지 소재와 부품 사업도 영위 중이다. 

성도경 비나텍 대표이사는 이날 면담 자리에서 "한국판 뉴딜의 주요 구성요소인 슈퍼 커패시터와 함께 수소연료전지의 핵심소재인 지지체·촉매·MEA의 글로벌 수요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시장 선점과 함께 경쟁력을 강화하려면 끊임없는 기술개발과 설비투자가 필요한데 그러려면 수출입은행의 적극적인 금융지원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MEA(Membrane Electrode Assembly: 막전극접합체)는 수소연료전지에서 산소와 수소의 화학적 반응을 이끌어내 전기에너지로 변환시키는 역할을 하는 필름형태의 접합체를 말한다.

이에 대해 방 행장은 "중소기업의 경쟁력 확보를 통한 뉴딜산업 글로벌화 촉진을 위해 연구개발(R&D), 시설투자자금, 수출에 필요한 운영자금, 해외시장 개척에 필요한 해외투자자금 등 기업이 필요한 자금이 제때 원활히 지원될 수 있도록 전방위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답했다.   

이와 별도로 방 행장은 이날 오후 탄소섬유를 제조하는 전주의 효성첨단소재를 찾아 그린뉴딜산업 성장동력을 위한 금융부문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현장경영 행보를 강화하고 있다.

당신이 바빠서 흘린 이슈, 줍줍이 주워드려요[뉴스레터 '줍줍'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