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카드업계, 디지털 전략으로 무게중심 옮긴다

  • 2021.02.04(목) 15:21

신한카드 국내최초 민간 주도 '데이터댐' 구축 추진
하나카드 '디지털 페이먼트사' 도약 위한 체제 전환

카드업계가 디지털 중심 운영에 본격 나서고 있다.

신한카드는 통신·신용·유통 3대 산업 분야 데이터기업들과 얼라이언스(Alliance·동맹)를 통한 민간주도 '데이터댐' 구축에 나선다고 4일 밝혔다.

이동통신 1위 사업자인 SK텔레콤과 4400만명 신용정보를 보유한 코리아크레딧뷰로(KCB), 국내 최고수준 유통 데이터를 보유한 GS리테일·홈쇼핑과 손잡고 데이터사업 얼라이언스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카드 데이터에 통신과 신용, 유통 데이터 등 생활의 주요 데이터 결합에 나서는 것이다. 또 신한카드와 기존 제휴관계인 홈플러스와 다날·이니시스 PG사, 부동산114 등 다양한 산업군 기업들도 데이터사업 얼라이언스에 참여하기로 뜻을 모았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향후 오픈형 얼라이언스를 지속 확대해 자동차·제조·패션·의료·교통·숙박 등의 데이터기업들과 데이터분석 전문기업, 컨설팅 업체, 시스템·솔루션 기업 등이 추가적으로 합류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궁극적으로는 민간영역의 모든 데이터를 수집, 결합, 분석, 유통하는 '민간 데이터댐" 구축을 지향한다"고 밝혔다.

데이터댐은 정부가 지난해 7월 14일 발표한 '한국판 뉴딜' 10대 과제중 하나로 데이터의 수집·가공·거래·활용기반을 강화해 데이터 경제를 가속화하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신한카드는 이번 얼라이언스 참여기업과 소비·이동·신용·품목·온라인 등 다양한 가명정보 결합을 통해 대부분의 국민 소비활동을 분석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러한 결합 데이터상품과 데이터 기반 정기구독 서비스를 통해 ▲기업의 마케팅 전략 ▲소비자 분석 ▲미래시장 대응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신한카드는 정부주도 공공 데이터댐과 금융데이터·한국데이터 거래소 등과도 긴밀히 협력해 공공데이터와의 결합을 통한 공공정책 수립·개선 지원 사업도 추진할 예정이다. 신한카드는 마이데이터 사업의 본인가 획득과 더불어 신한금융그룹의 네오(N.E.O, New Economic growth supporting Operations) 프로젝트와 연계해 데이터 경제 활성화를 선도하겠다는 계획이다.

같은 날 하나카드는 종합 '디지털 페이먼트사'로의 도약 원년을 발표했다. 지난해 금융서비스에 대한 디지털전략 수립과 운영으로 역량 강화에 집중해 왔다면 올해는 사업영역을 디지털 트렌드에 맞춰 재편하고 고객이 원하는 다양한 금융상품을 개발해 고객 요구를 반영한 금융서비스를 운영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하나카드는 '페이플래너'를 보다 확대 운영할 방침이다. 페이플래너는 고객의 자금수요에 맞춰 금융상품을 추천하는 인공지능(AI) 디지털 금융서비스로 지난해 5월 출시해 운영 중이다. 매달 고객의 카드 이용금액을 분석하고, 이를 통해 고객에게 최적화된 금융상품을 추천한다.

자금수요에 맞게 장기카드대출(카드론), 단기카드대출(현금서비스), 리볼빙, 할부전환 등 맞춤형 금융상품을 선택할 수 있고 페이플래너 전용 금리 할인 쿠폰을 제공받아 추가 금리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수익포트폴리오 다변화를 위한 다양한 금융신사업 진출도 추진한다. 하나카드는 지난 1월 자산 규모 약 30조원에 육박하는 자동차 할부금융 시장에 ▲오토할부 ▲오토론 두가지 상품을 새롭게 선보였다. 오토할부는 하나카드로 차량구매 금액을 결제하고 최대 60개월까지 할부 형태로 나누어 상환할 수 있는 상품이다. 오토론은 국산차 및 수입차 모든 판매점에서 최대 1억원까지 이용할 수 있는 대출 상품이다.

여기에 비회원 대상 신용대출과 중금리 대출을 출시해 향후 2년 내 리스·렌터카, 자동차 담보대출 등 자동차 금융상품 라인업을 완성하고 스탁론·팩토링 등 수익을 다변화 할 수 있는 금융 신상품을 출시하겠다는 계획이다.

실적 중심의 우수고객 관리에서 벗어나 대출 등 금융을 잘 이용하는 고객도 우수고객으로 관리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장기카드대출(카드론)을 연체 없이 상환 후 재이용하는 고객에게 커피, 주유 등 모바일 쿠폰 혜택과 기존 금리 대비 20% 할인 혜택을 제공해 금융소비자들을 더 적극적으로 관리하겠다는 계획이다.

김기회 하나카드 금융본부장은 "다양한 금융상품을 통해 고객 금융 데이터를 확보하고 이를 기반으로 금융 영업·마케팅·리스크 관리에 적극 활용해 수익성 강화를 실행하겠다는 목표"라며 "카드 금융의 패러다임 변화를 선도하고 카드와 금융을 연결하는 플랫폼 비즈니스를 완성해 종합 디지털 페이먼트사로 신속히 자리매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비즈니스워치 뉴스를 네이버 메인에서 만나요[비즈니스워치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