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금융이 탈석탄 이끈다

  • 2021.08.19(목) 07:30

[탈석탄 금융]①
국내 은행, 연이어 '탈석탄 금융' 선언
은행의 선언, 산업권 탄소저감 마중물

국내 은행권에 '탈석탄 금융' 바람이 거세다. 지난해 9월 이후 거의 모든 은행이 탈석탄 금융을 선언했다. 기업이 친환경 경영전략을 펼쳐야 할 필요가 있다는 사회적 요구가 높아지는 가운데 환경을 생각하는 ESG경영의 중요성이 부각되면서다. 

주목할 점은 은행의 탈석탄 금융 선언은 전 산업권이 친환경 정책을 적극적으로 시행하는 마중물이 될 수 있다는 점이다. 

자금중개 기능 역할을 수행하면서 하면서 탄소를 덜 발생하는 회사에 투자를 적극 유치하는 등 더욱 확장될 가능성이 높은데, 이를 통해 모든 산업권에서 친환경 경영전략을 펼치게 유인 할 수 있을 것이란 관측에서다.

은행들, 잇달아 탈석탄 금융 선언

금융권도 환경을 우선해야 한다는 이른바 '녹색금융'의 필요성이 대두된 것은 비단 최근의 일은 아니다. 2015년 파리기후협정 체결 이후 기업들이 경영전략을 짤 때 환경이란 변수를 고려하기 시작했고, 자금을 중개하는 은행 역시 여기에 동참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만들어졌다. 

파리기후협정의 핵심 중 하나는 탄소와 미세먼지를 많이 배출하는 석탄화력발전소를 전 세계가 단계적으로 줄이자는 내용이다. 그러면서 금융권에도 '탈석탄 금융'에 대한 요구가 높아지기 시작했다. 

'탈석탄 금융'이란 석탄발전소 건설을 위한 신규 프로젝트 파이낸싱(PF)에 참여하지 않고, 채권 인수도 전면 중단하는 걸 뜻한다. 쉽게 얘기해 더이상 석탄발전소에는 돈을 대지 않겠다는 의미다.

실제 파리기후협정 체결 이후 전 세계적으로 2050년까지 탄소배출 제로라는 과제를 설정했고, 이에 따라 글로벌 금융회사들은 일찌감치 탈석탄 금융을 선언했다. 스탠다드차타드와 HSBC, 도이체방크, 씨티은행, AXA 등은 지난 2018년 이미 탈석탄 금융을 선언한 바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약간 늦긴 했지만 지난해 9월 KB국민은행의 지주회사인 KB금융지주를 시작으로 주요 금융지주와 은행들이 잇달아 탈석탄 금융에 동참하고 있다. 이달 지방은행들까지 합류하면서 사실상 모든 은행들이 탈석탄 금융을 선언했다. 

현재 탈석탄 금융을 선언하지 않은 은행은 특수은행 성격이 강한 수협은행과 소매금융만을 전문으로 하는 인터넷전문은행 그리고 산업은행과 기업은행 등 국책은행뿐이다.

탈석탄 금융 선언의 배경

은행들이 잇달아 탈석탄 금융을 선언하고 있는 이유는 ESG경영의 중요성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ESG경영의 핵심 중 하나가 바로 친환경인 만큼 탄소 발생도가 가장 높은 석탄발전소에 대한 금융지원 중단이 우선적인 과제로 떠올랐다는 얘기다. 

실제로 기존에 석탄발전소를 건설하려던 국가들도 파리기후협정 체결 후 탄소와 미세먼지 발생이 덜한 LNG발전소로 계획을 전환한 지 오래다. 이미 짖고 있던 석탄발전소의 경우도 재설계를 통해 탄소 저감에 나서고 있다. 

그러면서 수익 측면에서도 석탄화력발전소에 대한 대출 등 자금 투입은 더 이상 큰 메리트를 기대하기 어렵게 됐다. 

정부도 탈원전·탈석탄 압박을 가시화하고 있다. 정부는 지난해 7월 '한국판 뉴딜'을 발표하면서 친환경을 내세운 '그린뉴딜'을 중요 항목으로 제시한 데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2050 탄소중립'을 선언했다. 일부 지자체의 경우 지자체 금고 선정 시 탈석탄 금융 여부에 가산점을 부여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탈석탄 금융 선언의 의미

탈석탄 금융은 단순히 석탄발전소에 대한 신규 투자 중단에 그치지 않는다. 전 산업권이 탄소 저감 노력 등을 펼치는 과정에서 경영전략 전반을 친환경 체제로 전환하는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탈석탄 금융은 석탄발전소에 더 이상 투자하지 않는다는 소극적인 측면에서 한발 더 나아가 탄소 저감을 위해 더 적극적인 노력하겠다는 의미가 더 크다는 게 은행권의 설명이다. 특히 전 산업권에 자금을 중개하는 은행들이 친환경을 적극적으로 추구할 경우 기업들도 따라올 수밖에 없다. 

은행 관계자는 "탄소 저감의 핵심 목표인 탄소중립(넷 제로)을 위해 은행들이 본격적으로 나서게 되면 자금중개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면서 산업 전반이 탄소 절감에 동참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당장 모든 여신을 줄이긴 힘들지만 단계적으로 현실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