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중금리 대출 확대 미션 '사활' 건 인뱅들…달성 가능성은?

  • 2021.08.31(화) 11:22

카뱅·케뱅 연말 20% 목표, 절반 이상 채워
확대 전략 본격화…가계대출 규제 변수될 듯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 등 인터넷전문은행들이 중금리 대출 확대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반기말 현재 올해 채워야할 목표치 가운데 절반 이상을 달성한 가운데 하반기 본격 공략을 시작하며 속도를 높일지 주목된다. 최근 금리 인상과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규제가 변수로 지목되고 있다.

31일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의 중저신용자 신용대출 이행 공시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현재 중저신용자 신용대출 비중은 각각 10.6%와 15.5%로 집계됐다. 연간 목표치인 20.8%와 21.5%의 절반 이상을 채운 셈이다.

금융당국은 인터넷전문은행에 그간 미흡했던 중저신용자 대출 공급을 확대하도록 했고 자체적인 중장기 계획 수립과 정기적인 이행 현황 공시를 의무화하고 있다. 각 사는 올해 말과 내년, 2023년까지 목표치를 제시하고 이를 채워야 한다.

올해 말까지 4개월 여를 앞둔 시점에서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 모두 연말 목표 달성에 주력하겠지만 아직 100% 완벽한 달성을 확신할 수는 없는 상태다.

카카오뱅크는 2020년 4분기말부터 올 상반기까지 중저신용대출 비중이 10%에 머물면서 큰 진전을 보이지 못했다. 다행히 8월 중 중저신용대출이 확대되면서 8월 말 현재 12%대로 끌어올렸고 7월 대비 증가폭이 두 배에 달하면서 희망을 엿보고 있다. 

특히 하반기 들어 중저신용 대출 확대에 드라이브를 걸면서 현 증가 속도를 유지할지가 관건이다 카카오뱅크는 8월 초 중신용플러스대출과 중신용비상금대출 등 중저신용 고객 전용 신규 대출을 출시했고 개인신용정보평가시스템(CSS) 고도화와 대안정보 활용을 통해 중저신용 대출 비중을 적극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 

케이뱅크는 이미 상반기 말 15%대의 비중으로 카뱅에 비해 채워야할 목표치가 여유가 있는 편이다. 하지만 지난해 말 21.4%에 달했던 중저신용자 신용대출 비중이 분기마다 2~3%포인트씩 감소하면서 15.5%로 오히려 연말 대비 후퇴했다. 

이 같은 감소 추세가 이어진다면 목표치와 계속 더 멀어지는 셈인데 카카오뱅크와 달리 케이뱅크는 7,8월 중 중저신용 대출비중 증감 추이를 따로 밝히진 않은 상태다. 케이뱅크의 경우 한동안 대출을 중단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재개했고 중저신용 대출 외 상품들까지 한꺼번에 출시되면서 중저신용 대출 비중이 상대적으로 낮아졌다. 

하지만 케이뱅크 역시 대규모 유상증자를 단행한 후 CSS 고도화와 대안정보 활용을 통해 중조신용자 유입의 단계적인 확대를 추진하면서 하반기 중저신용 대출 비중이 증가세로 반전할지 주목된다. 케이뱅크 역시 3분기에 CSS 고도화를 추진하고 4분기 중 이를 완료, 관련 상품에 적용해 본격적인 중저신용 대출을 늘린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케이뱅크는 최근 100% 비대면 이용이 가능한 전세대출과 청년 전세대출을 선보였고 지난달에는 중금리대출인 '신용대출플러스' 한도를 5000만원에서 1억5000만원으로 상향한 바 있다. 

다만 최근 가계대출 급증에 따른 규제 강화와 기준금리 인상이 이들의 계획 달성에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신용대출을 포함한 가계대출 급증으로 금융당국이 대출 규제에 나서면서 인터넷전문은행과 제2금융권에도 여파가 미칠 것으로 우려되고 있기 때문이다.

연초 금융당국은 올해 가계부채 총량 증가 목표를 5~6%로 제시했고 지난 7월까지 은행권 가계대출은 5.2%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DB금융투자는 같은 기간 대형은행 가계대출 증가율은 3.8%로 이보다 훨씬 낮아 인터넷은행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상반기 5대 은행의 가계대출은 19조원 증가해 은행당 증가금액이 3조8000억원을 기록했다. 카카오뱅크도 3조1000억원에 달했는데 상반기 중 일어난 1조원의 연계대출을 포함하면 가계대출 증가 기여도가 5대 은행 평균보다 오히려 높아졌다.  

카카오뱅크의 경우 주택담보대출을 취급하지 않으면서 신용대출 비중이 압도적으로 클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대형 은행에 대한 가계대출 규제 적용으로 풍선효과를 누릴 가능성보다는 인터넷은행과 제2금융권에 대한 가계대출 규제 확대 가능성에 좀 더 무게가 실리고 있다.

금융권 관계자는 "가계대출 총량 규제와 함께 이를 위한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대출금리 상승으로 일부 대출 수요가 위축될 수 있는 점도 중금리 대출 확대에는 부담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