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메타버스 지점 '성큼'…국민은행, VR브랜치 시험 나선다

  • 2021.10.13(수) 06:55

[디지털 금융 라운지]
VR브랜치 테스트-베드 설비 구축 나서
메타버스 열풍속 가상지점 가능성 높여

금융권에도 메타버스 열풍이 뜨거운 가운데 메타버스 은행 지점이 탄생할지 관심이다. 최근 메타버스 활용에 적극적인 KB국민은행이 가상현실(VR) 지점을 시험할 수 있는 설비 구축에 나서면서 실제로 첫 테이프를 끊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13일 은행업계에 따르면 최근 국민은행은 VR 브랜치 테스트베트 구축을 위한 준비에 나섰다. 국민은행은 이를 위해 고사양 PC와 함께 HMD(Head mounted Display) 구매를 위한 입찰 공고를 냈다.

HMD는 머리 부분에 탑재하는 디스플레이 기기로 HMD 장착을 통해 사용자가 눈으로 VR 영상을 볼 수 있는 안경형 모니터 장치다. 테스트 베드는 새로운 기술이나 제품, 서비스의 성능과 효과를 시험할 수 있는 환경 또는 시스템, 설비를 뜻한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말 그대로 미래 금융 서비스를 위한 테스트 베드 구축 차원으로 고객과 직원 입장에서 VR 환경에 접속하기 위한 다양한 시도로 보면 된다"며 "아직까지는 연내 테스트를 완료하는 정도로 계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직 준비 단계에도 불구하고, 국민은행의 시도는 최근 메타버스 열풍과 함께 이와 접목된 VR브랜치 탄생이 머지 않았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최근 금융사들은 메타버스 기술 도입을 통해 업무 효율성을 높이거나 금융 서비스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고 아직까지는 세미나 등 행사활용에 그치고 있지만 향후 메타버스를 통한 디지털 지점 설립 가능성도 점쳐져왔다.

KB국민은행은 메타버스 플랫폼인 게더타운을 활용한 'KB금융타운'을 구축해 경영진 회의 등을 개최하고, 재택 근무자와 사무실 근무자 간 협업 등을 진행한 바 있다. 

최근 자본시장연구원은 "메타버스를 통해 금융사들이 보다 정확하고 자세한 정보 전달이 가능하고 고객은 점포 방문 없이도 편리하게 서비스 이용이 가능할 것"이라며 "메타버스를 통해 자금조달, 중개, 투자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금융사 모델도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메타버스 브랜치의 경우 당장 큰 돈이 되진 않지만 향후 MZ세대를 사로잡을 막강한 무기로 지목된다. 국민은행은 최근 Z세를 겨냥해 메타버스 걸그룹을 광고 모델로 내세우기도 했다. 

VR 브랜치는 미래 잠재고객을 잡는 동시에 향후 새로운 은행 지점 대안으로도 주목받을 전망이다. 금융사각 지대를 고려해 오프라인 지점을 무한정 줄일 수 없는 은행 입장에서는 오프라인 지점의 규모와 인력을 줄이면서 온라인 접근성이 높은 가상의 지점으로 충분히 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국민은행의 경우 지난 3월 AI 상담원을 경험할 수 있는 체험존을 열었는데 VR 브랜치와 AI 상담원이 접목된다면 또다른 새로운 금융 체험을 구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