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차기 한은 총재 후보 첫말에 비친 '경기 우려'

  • 2022.03.24(목) 11:11

미국 금리인상 중국 오미크론 불확실성 꼽아
"영광이지만 엄중한 시기 책임감 느껴"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후보자가 국내 경기를 둘러싼 대외여건의 불확실성을 가장 먼저 꺼내들었다. 물가 상승 우려에 앞서 경기 둔화 걱정을 먼저 내비친 것이다. 시장에서 '비둘기파(통화 완화정책 선호)'에 가깝다는 평가를 받는 그의 성향이 감지되는 대목이다. 

이창용 한국은행 신임 총재 후보/사진·그래픽=비즈니스워치

그는 24일 밝힌 후보 지명 소감에서 인사말 뒤 곧바로 "미 연준의 통화정책 정상화 속도가 빨라지는 가운데 중국내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중국경제의 둔화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또 우크라이나 사태는 한 치 앞을 내다보기 어려운 상황으로 전개되고 있어 국내외 경제에 미치는 파장을 가늠하기가 쉽지 않다"고도 했다. 미국 긴축과 중국 경기둔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 단기적으로 국내 경기를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변수들을 가장 먼저 제시한 것이다.

이 후보자는 "이처럼 대외여건의 불확실성이 높아지면서 국내 인플레이션과 경기 리스크가 동시에 확대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성장, 물가 그리고 금융안정을 어떻게 균형 있게 고려하면서 통화정책을 운영해 나갈 것인지 치열하게 고민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명 소감 서두에 "지난 8년 동안 한국은행을 잘 이끌어 주신 이주열 총재님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특히 지난 2년여간 팬데믹(감염병 대유행) 상황에서 적극적인 정책 대응과, 그 이후 선제적이고 질서있는 통화정책 정상화를 추진하신 데 대해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한국은행의 총재 후보자로 지명된 것은 개인적으로는 더할 나위 없는 영광으로 생각한다"면서도 "하지만 그에 앞서 지금과 같은 엄중한 시기에 통화정책을 이끌게 된 것에 대해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 후보자는 "앞으로 지난 8년여간 국제통화기금(IMF)에서 일한 경험을 바탕으로 우리 경제가 지금 처해 있는 여러 난관들을 잘 헤쳐나갈 수 있도록 금융통화위원들과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정책이나 조직 운영 등에 관한 더욱 구체적인 생각은 앞으로 예정되어 있는 국회 청문절차를 통해 밝히겠다"고 전했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후보자는?

이 후보자는 1960년 충남 논산 출생으로 서울 인창고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미국 하버드대 경제학 박사다. 미국 로체스터대 조교수, 세계은행 객원 연구원을 거쳐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로 재직했다.

그는 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 시기 국민경제자문회의 자문위원을 맡았다. 2007년 이명박 전 대통령 때는 취임 전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경제분과 인수위원으로 활동고 이어 2008년 3월부터 2009년 11월까지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을 지냈다. 이후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준비위원회 기획조정단장을 맡았다. 

2011년부터 3년간 아시아개발은행(ADB)에서 수석이코노미스트로 재직했다. 2014년 IMF로 자리를 옮겨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IMF 고위직인 아시아·태평양 담당 국장에 발탁된 뒤 현재까지 재직 중이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