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MK의 특명 "해외에서 답 찾아라"

  • 2013.07.16(화) 14:46

해외법인장회의에서 "해외시장별 시나리오 마련" 지시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대외 여건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해외 시장별로 시나리오를 마련, 적극 대응할 것을 주문했다.

현대차그룹은 16일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사진) 주재로 해외법인장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현대∙기아차 해외법인장 등 총 60여명이 참석, 올 한해 지역별 실적, 주요 현안 등을 보고했다.

정 회장은 이 자리에서 "미국의 경제정책 기조 변화 가능성과 중국의 저성장 장기화 전망으로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는 것에 주목해야 한다"며 "해외 시장별 시나리오를 마련해 글로벌 시장의 변화에 철저히 대비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해외시장에 답이 있다"면서 "하반기에도 국내부문은 어려움이 예상되는 만큼 해외에서 품질경쟁력과 차별화된 고객서비스로 성장세를 이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유럽과 인도, 러시아 등의 침체에 중국의 저성장이 겹치고 엔저까지 지속되면 시장 상황이 더욱 어려워질 수 있다"며 "사전 대비책을 철저히 마련해 성장동력을 잃지 않도록 하라"고 당부했다.

현대·기아차는 올 상반기 세계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7% 증가한 383만대를 판매했다.

같은 기간 글로벌 자동차 시장 수요는 미국과 중국의 판매는 증가했지만 유럽, 러시아, 인도 등의 감소세에 밀려 2.2% 성장에 그친 상황이다.

현재 현대·기아차의 실적은 정 회장이 강조한 대로 해외 시장이 견인하고 있다. 전체 매출액의 60% 이상을 해외 생산·판매가 차지하고 있다. 내수 부진을 해외에서 만회하고 있는 셈이다.

하지만 하반기에는 해외 자동차 시장 변수가 증가하고 있어 시장 전망을 낙관할 수만은 없다는 것이 현대·기아차의 분석이다.

실제로 미국의 양적 완화 축소가 현실화할 경우 유럽은 물론 인도, 러시아 등 신흥시장에 미치는 부정적 여파는 상반기보다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상반기 두 자릿수 자동차 시장 판매 증가율을 기록한 중국도 저성장 장기화 가능성과 자동차 구매제한 조치의 확대 시행 등으로 인한 성장 둔화를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와 함께 엔저 지속으로 일본 메이커들은 하반기에도 세계 시장에서 무이자할부와 인센티브 확대 등 한층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글로벌 경제 전망에 따른 시장별 시나리오를 재점검하고 품질, 브랜드, 현지 특화 고객 밀착형 서비스 프로그램 등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