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LG화학, 화학기업 최초 친환경 '그린본드' 발행

  • 2019.04.09(화) 14:04

15.6억달러 규모…국내 기업 역대 최대 규모
수요몰려 발행금리 낮춰…전기차배터리 투자

'굴뚝산업'으로 불리는 화학제품 제조업이 주력인 LG화학이 자금용도가 친환경 사업에만 한정된 '그린본드' 발행에 성공했다. 전세계 화학기업 가운데 첫 사례다.

LG화학은 총 15억6000만달러(약 1조7800억원) 규모 그린본드를 발행했다고 9일 밝혔다. 국내기업이 발행한 그린본드 기준 역대 최대 규모다.

그린본드는 미국, 유럽, 아시아 등 세계 주요 금융시장에서 동시에 발행돼 유통되는 국제채권이다. 발행대금 용도가 신재생 에너지, 전기차 등 친환경 분야 투자에만 한정되는 채권이다.

LG화학 그린본드는 달러·유로화로 발행됐다. 채권은 4년 만기 5억유로, 5년 6개월 만기 5억달러, 10년 만기 5억달러 등 총 3개로 구성됐다.

채권별 금리는 각각 0.599%, 3.279%, 3.695%다. 채권수요가 몰려 LG화학이 최초 제시한 금리 대비 최소 0.275%포인트에서 최대 0.35%포인트 낮아진 수준이다.

미국과 유럽 금융시장에서 발행된 한국채권중 역대 최대 주문 물량인 총 105억달러 규모 매수 주문이 몰려 발행조건이 개선됐다고 LG화학은 설명했다.

LG화학은 이번에 확보한 자금을 전기차 배터리 투자자금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LG화학 최고운영책임자(COO) 정호영 사장은 "이번 글로벌 그린본드의 성공적인 발행은 LG화학이 전기차 배터리 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다시 한 번 인정받은 결과"라며 "앞으로도 친환경 미래 사업 중심으로 사업구조를 더욱 고도화해 기업가치를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