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금호 떠나는 아시아나, 다음 착륙지는 어디?

  • 2019.04.15(월) 17:02

SK·한화·애경·신세계 등 인수후보 물망
신사업 진출·시너지·점유율 확대 기회

아시아나항공이 인수합병시장에 매물로 나오면서 재계의 관심이 달아오르고 있다.

국내 2위의 국적항공사 보유로 인지도를 끌어올릴 절호의 기회인데다 산업의 동맥역할을 하는 물류운송 부문은 기존 사업 어디에 붙이든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 때문이다.

재계는 신규 진입이 쉽지 않은 항공업의 특성상 이번 기회를 놓치지 않기 위해 여러 대기업들이 인수 검토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금호산업은 15일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키로 결정했다. 금호산업은 아시아나항공의 지분 33.47%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매각설이 퍼진 지난주부터 아시아나항공 주가가 급등하기 시작해 현재 주식시장에서 금호산업의 보유지분 가치는 5000억원대로 뛰어올랐다. 여기에 경영권 프리미엄과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투입할 유상증자 대금 등을 감안하면 아시아나항공 인수에는 조(兆) 단위의 금액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인수 후보군으로는 SK, 한화, 애경, CJ, 신세계 등이 거론된다.

지난해 7월 아시아나항공 인수설을 부인했던 SK는 금호산업이 매각을 공식화한 만큼 본격적으로 주판알을 튕길 것으로 보인다.

반도체, 정유화학, 이동통신에서 양호한 현금창출력을 유지하는 가운데 사업영역 다각화 차원에서 항공업 인수를 진지하게 고민할 수 있다는 관측이다. 지난해 말 기준 SK그룹 지주사인 SK㈜의 현금성자산(연결기준)은 11조원에 달한다.

재계 관계자는 "SK는 삼성·현대차·LG와 달리 기회가 오면 과감한 베팅으로 사업을 확대해왔다"며 "조직문화가 M&A에 대한 거부감이 덜한 데다 과거에도 여러번 성공한 경험이 있어 이번에도 뛰어들 가능성이 높다"고 예상했다.

최근까지 SK의 M&A 열기는 식을 줄 몰랐다. 지난해는 SK㈜가 미국 의약품 생산업체인 앰팩 지분을 7억2000만달러(약8200억원)에 인수했고, SK텔레콤은 맥쿼리와 함께 ADT캡스를 1조2760억원에 사들이며 왕성한 식욕을 드러냈다.

한화 역시 유력한 인수후보로 꼽힌다. 한화는 항공엔진 제조사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를 계열사로 두고 있다.

지난해 저비용항공사(LCC) 에어로케이에 지분을 투자했다가 항공운송사업 면허 반려로 투자금을 회수한 적이 있다. 직접 여객·화물운송을 안할 뿐이지 항공업과 인연을 무시할 수 없는 그룹이다.

이에 더해 계열사로 백화점과 면세점사업을 하는 한화갤러리아를 둬 항공업 진출시 유통분야와 시너지를 기대할 수 있는 점도 간과할 수 없는 요인이다. 비슷한 이유로 롯데, 신세계, 호텔신라도 잠재적 인수 후보로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애경은 국내 1위 LCC인 제주항공을 성공적으로 운영해온 경험이 강점이다. 지난해 국내선과 국제선에서 총 1200만명의 탑승객을 실어날랐다. 특히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면 국내선과 국제선에서 대한항공을 능가하는 국내 1위의 항공사 지위를 노릴 수 있다.

한국공항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제주항공의 탑승객 점유율은 국내선 14.8%, 국제선 8.5%를 기록했다. 여기에 아시아나항공의 점유율(국내선 19.4%, 국제선 16.0%)을 합치면 대한항공의 점유율(국내선 22.0%, 국제선 23.3%)을 뛰어넘게 된다.

CJ대한통운을 보유한 CJ도 잠재 후보군으로 거론된다. 아시아나항공 인수로 항공운송까지 사업영역을 확대할 수 있고 CJ ENM과 연계한 한류 마케팅 등의 협업을 기대해 볼 수 있다. CJ는 지난 2월 LG유플러스에 CJ헬로를 8000억원에 매각키로 하면서 현금동원력도 무시할 수 없는 수준으로 평가받는다.

한편 이날 주식시장에선 매각 결정이 내려진 아시아나항공을 비롯해 인수 후보군으로 거론된 기업들의 주가도 일제히 올랐다. 아시아나항공은 가격제한폭(30.0%)까지 치솟았고 SK(0.94%), 한화( 3.52%), 제주항공(2.67%), 신세계(0.78%)도 상승 마감했다.

SNS 로그인
naver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