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포토]'결함 숨겼나' 경찰 소환된 김효준 BMW 회장

  • 2019.05.10(금) 10:24

지난해 불거졌던 'BMW 연쇄 차량화재'와 차량 결함 은폐 의혹과 관련해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이 10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지난해 잇따라 주행 중 화재 논란을 일으킨 BMW의 차량결함·은폐 의혹과 관련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이 경찰에 출석했다.

김 회장은 10일 오전 9시40분 서울 중랑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출석해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 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고객분들의 큰 협력으로 리콜은 상당 부분 완료돼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그간의 과정을 있는 그대로 소상히 말씀드리고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며 고개 숙여 인사했다. 김 회장은 "결함을 고의로 숨겼나", "본인 책임을 인정하냐" 등 다른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조사실로 향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10시 자동차관리법 위반 혐의 피의자로 김 회장을 소환했다.

경찰은 김 회장을 상대로 화재 차량 결함을 알았는지와 이를 숨겼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