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삼성, 추석 맞아 협력사 대금 조기지급

  • 2019.09.03(화) 17:11

1.4조원 규모…삼성전자 등 10개 계열사 참여
농어촌 경제활성화 차원 직거래 장터도 운영

삼성그룹 계열사들이 추석을 앞두고 협력사 지원에 발 벋고 나섰다.

삼성은 3일 계열사들이 1조4000억원 규모 협력사 물품 대금을 조기 지급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물산, 삼성엔지니어링, 제일기획, 웰스토리 등 10개 계열사가 참여한다.

회사별로 1~2주일 이상 대금을 앞당겨 지급해 협력사들의 자금부담이 완화될 것으로 삼성은 기대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1년부터 협력사 물품 대금을 월 4회 지급 중이다.

삼성은 이밖에 협력사가 자금을 원활히 확보하도록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앞서 삼성은 지난해 8월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지원방안'을 통해 협력사 지원 프로그램을 총 4조원 규모로 확대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협력사 지원 펀드를 종전 2조3000억원에서 3조4000억원으로 늘려 1, 2차 협력사를 포함해 3차 협력사까지 지원대상을 넓혔다. 또한 '우수 협력사 인센티브' 지급액을 1000억원으로 두 배 확대해 2차 협력사까지 수혜를 받게 됐다.

삼성은 여기에 더해 지난해 1월부터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인건비 인상분을 납품단가에 반영해 협력사에 지급하고 있다.

삼성은 농어촌 지역 소득 증대를 돕기 위해 추석 맞이 온·오프라인 직거래 장터도 운영한다. 전국 각 계열사 임직원들에게 자매마을 등에서 생산한 각종 농축산품을 구입할 기회를 제공한다.

이번 직거래 장터는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중공업, 삼성물산 등 19개 계열사가 참여해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된다.

삼성 관계자는 "삼성은 1995년 농어촌 60개 마을과 자매결연을 맺은 것을 시작으로 지난해 500여 마을과 자매결연을 맺고 일손돕기, 농촌체험, 직거래 장터 운영 등 지역과 더불어 사는 상생경영을 실천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올해 초 새로운 사회공헌 비전인 '함께 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을 발표하며 '청소년 교육'을 테마로 하는 사회공헌 활동 추진을 선언한 바 있으며, 이 취지에 맞게 청소년 교육뿐 아니라 우리 사회 이웃들과 상생하는 다양한 활동도 하고 있다.

꼭 필요한 경제정보만 모았습니다[비즈니스워치 네이버 포스트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