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 "가전, 소비자중심 혁신 지속"

  • 2019.09.06(금) 11:01

'IFA 2019' 앞서 기자간담회 개최해
"진정한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변화"

김현석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부문장(대표이사 사장)이 소비자 중심의 혁신을 통해 CE사업 수준을 더 끌어올릴 것이란 의지를 보였다. 새로운 소비계층이 부상하는 등 소비 트렌드 변화가 빨라지며 CE사업이 전례없는 도전, 경쟁에 직면해서다.

김 사장은 5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릴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IFA 2019' 개막에 앞서 기자 간담회를 열어 이같이 밝혔다.

김현석 삼성전자 소비자가전부문장(대표이사 사장)이 5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릴 'IFA 2019' 개막에 앞서 기자 간담회를 가졌다./사진=삼성전자 제공

김 사장은 이를 위해 "기술혁신뿐만 아니라 고객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효과적으로 제품과 서비스에 반영하는 역량, 여기에 맞는 제조·물류 시스템, 업계 에코시스템 구축 노력 등이 절실하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그 일환으로 다양한 소비자 취향을 담기 위해 올해 생활가전 사업을 중심으로 '프로젝트 프리즘'을 발표하고 첫 번째 제품으로 비스포크 냉장고를 내놓은 바 있다. 김 사장은 "기존 가전 제품이 소비자의 다양한 요구와 불편을 해결하지 못하고 있는 부분이 아직 많다"며 "이를 해소할 수 있는 제품을 연내 추가로 선보일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사장은 뿐만 아니라 이번 IFA에 홈 사물인터넷(IoT) 솔루션을 선보인다. 그는 "올해까지는 스마트싱스 플랫폼을 기반으로 기기간 연동에 초점을 두었다면, 내년에는 스마트싱스 플랫폼에 다양한 생활 케어 서비스를 연동해 사용자 개개인의 일상을 더 편리하고 풍요롭게 만드는데 기여 하겠다"고 설명했다.

김 사장은 또 프리미엄 텔레비전(TV) 확대 의지도 내비쳤다. 앞으로 QLED 8K를 확대하고 올해 새롭게 라인업을 정비할 계획이다. 그는 "QLED 8K는 단순히 해상도를 높인 것이 아니라 입력되는 영상의 화질과 관계없이 8K 수준의 화질로 변환해 주는 인공지능 화질 엔진 '퀀텀프로세서 8K AI' 등 소비자 시청 경험을 극대화하기 위해 삼성의 화질 기술이 총 망라된 된 제품"이라고 말했다.

김 사장은 마지막으로 "삼성전자는 이번 IFA에서 기술 혁신이 소비자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기반한다는 것을 보여줄 것"이라며 "소비자 라이프스타일에 대한 끊임없는 연구, IoT·인공지능 등 첨단 기술,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아우르는 전사적 역량을 통해 진정한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거듭나겠다"고 강조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