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문 대통령 "주52시간제 보완책 마련"

  • 2019.10.04(금) 17:38

청와대서 경제단체장과 오찬
"중소기업 준비 덜 된 부분 인정"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주요 경제단체장을 만나 내년부터 시행되는 중소기업의 주52시간 근로제와 관련해 보완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 회장, 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등 경제단체장과 오찬을 했다.

수출부진과 물가하락 등 현 경제상황에 대한 경제계 의견을 듣기 위해 청와대가 마련한 자리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대통령과 기업인간 만남은 계속됐지만 경제단체장만 따로 부른 건 이번이 처음이다. 다만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된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초청 대상에서 빠졌다.

경제단체장들은 300인 미만 사업장의 주52시간 도입 유예, 규제 샌드박스 확대, 규제 혁파 등을 문 대통령에게 건의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정부의 조사와 현장과 차이가 있는 경우가 많다. 주52시간 관련 중소기업의 56%가 준비가 안된 것으로 조사됐는데 노동부는 39%만 준비가 안돼 있다고 한다"며 "보완책을 마련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중소기업의 준비가 덜 된 부분을 인정한다"며 "여러가지 대책을 마련하고, 정부에서 곧 보완책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개성공단 재개요청에 대해서도 "다시 개성공단이 재개되면 다국적기업 공단으로 만들겠다"고 답했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정부 차원에서 시행할 수 있는 대대적인 규제혁파에 나서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박 회장은 특히 "규제 샌드박스 관문이 확대되길 바란다"며 "일부 규제 샌드박스 신청 건에 대해선 정부기관뿐 아니라 민간채널까지 창구를 추가해 관문을 넓히는 것을 협의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 오찬에는 노영민 비서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이호승 경제수석, 신지연 제1부속비서관 등이 배석했다. 김상조 실장은 "좋은 아이디어를 청와대 경제수석실로 보내주면 최대한 반영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