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다음 50년을 꿈꾸자"…이재용의 100년 기업론

  • 2019.11.01(금) 10:51

창립 50주년 행사에 격려영상 보내
경영진, 임직원과 봉사활동도 진행

"앞으로 50년, 마음껏 꿈꾸고 상상합시다." 다가올 미래세대에 물려줄 100년 기업을 만들자고 이재용 부회장이 임직원들에게 건넨 청사진이다.

이 부회장은 1일 경기도 수원사업장에서 열린 창립 50주년 기념 행사에서 헌신한 임직원들의 노력을 격려하며 이같은 내용의 영상 문구를 보냈다. 이날 행사에는 김기남 대표이사 부회장, 김현석 대표이사 사장, 고동진 대표이사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 400여명이 참석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 부회장은 "지금까지 50년은 여러분 모두의 헌신과 노력으로 가능했다"라며 글로벌 1등 기업으로 도약한 삼성전자의 성과가 임직원들의 헌신과 떼놓을 수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우리 사회와 인류의 미래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기술혁신을 이루자고도 전했다. 그는 "우리의 기술로 더 건강하고 행복한 미래를 만들자"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마지막으로 "같이 나누고 함께 성장하는 것이 세계 최고를 향한 길"이라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주문했다.

김기남 부회장도 이같은 취지의 세 가지 실천사항을 임직원들에게 당부했다. 그는 창립기념사에서 초일류 기술 중심 문화를 계승 및 발전, 고객 지향 기업으로 변화, 임직원들의 상생과 나눔 실천을 역설했다.

삼성전자 구성원들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봉사활동을 진행 중이다. 창립기념일을 앞둔 지난달 14일부터 이달 16일까지 한 달 동안 전국 사업장에서 봉사활동이 진행된다. 548개 임직원 봉사팀과 주요 경영진을 포함해 전국 7만여명의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했다.

삼성전자 임직원들은 이번 봉사기간 동안 청소년 교육 관련 봉사활동과 헌혈 및 기부금 모금 캠페인 등을 실시한다. 또 지역 사회에 나눔의 손길이 필요한 곳도 직접 찾는다.

이 부회장은 "삼성의 새로운 사회공헌 비전인 <함께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을 다 함께 실천해 가자"고 당부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