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사업보국 기리자" 3년만에 호암 추도식 찾은 이재용

  • 2019.11.19(화) 14:20

계열사 사장단 50여명에 창업이념 당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창업주 고 호암 이병철 회장의 창업 이념 '사업보국' 정신을 계열사 사장단과 함께 되새겼다.

이 부회장은 19일 경기도 용인 호암미술관 인근 삼성인력개발원 호암관에서 계열사 사장단 50여명과 가진 오찬 자리에서 "선대회장님의 사업보국 이념을 기려 우리 사회와 나라에 보탬이 되도록 하자"고 강조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식사자리엔 김기남 부회장, 김현석 사장, 고동진 사장 등 삼성전자 사장단을 비롯해 그룹내 모든 계열사 사장들이 참석했다. 이 부회장이 전 계열사 사장단과 한 자리에 모인 것은 2010년 사장직에 오른 이래 처음이다.

사업보국은 선대회장이 인재제일, 합리추구와 함께 강조한 창업 정신이다. 기업가가 이윤추구 뿐만이 아니라 국가 경제발전, 국민 생활증진에 이바지해야 한다는 창업주 핵심 덕목이다.

이 부회장은 이에 앞서 이날 오전 계열사 사장단과 호암미술관 인근 선영에서 열린 선대회장 32주기 추모식에 참석했다. 재작년과 작년 이 부회장은 국정농단 관련 재판으로 인한 구속수감, 해외출장을 이유로 추모식 당일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이 부회장은 "지금의 위기가 미래를 위한 기회가 되도록 기존의 틀과 한계를 깨고 지혜를 모아 잘 헤쳐 나가자"고 사장단을 격려하기도 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4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