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기아차 '3세대 K5', 스포티 세단으로 진화했다

  • 2019.11.12(화) 11:16

쏘나타보다 축거 10mm 전장 5mm 길어
날카로운 전면부+패스트백으로 역동성 극대화

기아자동차가 다음달 출시 예정인 3세대 K5 완전변경 신차의 외장 디자인을 12일 공개했다. 디자인 콘셉트는 '역동성의 진화'다. "한 번만 봐도 뇌리에 박히는 인상과 존재감을 구현했다"는 게 기아차 설명이다.

신형 K5는 축간거리(휠베이스)를 2850mm로 뽑았다. 전장은 기존 대비 50mm 늘린 4905mm, 전폭은 25mm 늘린 1860mm, 전고는 20mm 낮춘 1445mm로 역동적인 스포티 세단의 모습을 갖췄다. 같은 플랫폼을 사용하는 현대차 중형 세단 '쏘나타'와 비교해 축거는 10mm 더 긴 동급 최대 수준이며, 전장은 5mm 길다. 전고와 전폭은 쏘나타와 같다.

새 K5는 전면부에 새로운 디자인 요소를 대거 적용하고 패스트백(자동차 뒤쪽 지붕에서 끝까지 경사가 완만한 모양) 스타일로 역동성을 키웠다. 독창적인 디자인 요소로 뒷모습도 안정감 있게 그려냈다.

전면부 라디에이터 그릴(방열흡기구)는 상어껍질처럼 거칠고 날카로운 외관을 갖췄지만 부드러운 촉감을 갖춘 직물인 '샤크스킨(Shark Skin)'에서 영감을 받아 역동적이면서도 고급스럽게 디자인했다.

주간주행등(DRL, Daytime Running Lights)은 '바이탈 사인(Vital Sign)'을 연상시키는 역동적인 그래픽으로 디자인해 차량의 심장이 뛰는 것 같은 느낌으로 K5에 생명력을 부여했다는 설명이다. 앞 범퍼는 쾌속선이 파도를 달려 나가는 모습을 형상화했다.

신형 K5 옆모습/사진=기아차 제공
신형 K5 옆뒷모습/사진=기아차 제공

옆모습은 짧은 트렁크 라인과 긴 후드 라인은 차량의 역동적 느낌을 더욱 강화했고 측면 유리 크롬 몰딩을 더 두껍해 과감하고 날렵해 보이도록 했다. 후면부 후미등은 좌우를 '리어 윙' 형상으로 연결해 넓고 안정적인 느낌과 함께 역동적 느낌을 강조했다.

기아차는 3세대 K5 외장 디자인 공개와 동시에 카카오맵의 '3D(3차원) 스카이뷰'에서 구현된 K5를 찾고 경품을 받을 수 있는 이벤트를 이날부터 오는 25일까지 진행한다. 카카오맵 어플에 접속해 3D 스카이뷰로 지도에 등장하는 K5를 찾으면 된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