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매각설' 이스타항공, 결국 제주항공이 품었다

  • 2019.12.18(수) 16:31

제주항공-이스타홀딩스, 18일 양해각서 체결
31일 주식매매계약 체결 예정...기업가치 산정 이견 '변수'

매각설이 난무하던 이스타항공이 제주항공 품에 안긴다. 제주항공은 이스타항공 인수를 통해 국내 저비용항공사(LCC) 업계 선두 지위를 공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제주항공은 18일 이스타항공 최대주주인 이스타홀딩스와 주식매매계약(SPA)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이스타항공의 경영권 인수를 위한 절차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날 양해각서 체결에 따라 이달 31일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할 계획이다.

제주항공의 인수 주식수는 이스타항공 보통주 497만1000주로, 지분비율은 51.17%다. 매각 예정금액은 695억원이며, 제주항공은 이행 보증금으로 115억원을 이스타홀딩스에 선지급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은 항공산업의 위기 돌파를 위해 제주항공이 제안하고, 이스타항공이 이를 긍정적으로 받아들이면서 협상이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타항공은 국내 LCC 업계 시장점유율 5위로, 그동안 심각한 경영난에 시달려왔다. 지난해 말까지만 해도 흑자 기조를 이어갔지만, 올 들어 수익성이 급격히 꺾이면서 급기야 지난 9월에는 비상경영체제까지 선포했다.

당시 최종구 이스타항공 사장은 "대내외 항공시장 여건 악화로 이스타항공이 창사이래 최대 위기에 직면했다"며 "현재까지 누적 적자만 수백억원으로, 지금의 상황이 지속된다면 회사의 존립이 심각히 위협받을 수 있다"고 토로한 바 있다.

이스타항공은 지난해 도입한 항공기 '737맥스8' 기종이 안전상의 문제로 국토교통부로부터 운항 금지 조치된 데다, 대체제로 도입한 B737-800까지 결함이 발견되면서 진퇴양난에 빠졌다. 특히 '737맥스8 '기종 운항 중단으로, 이스타항공이 매달 지출한 비용만 1대당 약 5억원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지난 7월부터 시작된 일본 불매 운동 여파로 일본 여행객 수요까지 줄면서 수익성이 급감했다.

이 때문에 매각설도 끊이지 않았다. 대주주인 이스타홀딩스의 강력한 부인에도 불구하고, M&A 시장에는 이스타항공에 대한 구체적인 매각 정보와 인수 대상 등이 끊임없이 거론됐다.
 
그러나 결국 제주항공이라는 유력한 원매자가 등장함으로써 이스타항공의 매각은 현실화가 됐다.

다만 양측은 현재 이스타항공의 기업가치(EV) 산정을 두고 이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상호 M&A 의지가 확실해 연내 SPA 체결 가능성은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석주 제주항공 사장은 이스타항공 인수 추진에 대해 "이스타항공 인수를 통해 여객점유율을 확대하고 LCC 사업모델의 운영효율을 극대화해 LCC 선두 지위를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수지 이스타홀딩스 대표도 "국내외 항공시장의 경쟁력 강화와 항공산업 발전을 위해 양사가 뜻을 같이하게 됐다"며 "이스타홀딩스는 이스타항공의 2대 주주로서 최대주주인 제주항공과 공동경영체제로 항공산업 발전과 위기극복을 위해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