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실적 부진 정유사, '그나마 화학이 있어…'

  • 2020.02.18(화) 16:46

[어닝 2019]정유 리그테이블
영업이익 3.1조…전년 대비 32.7% 감소
화학 체급 클수록 버티기…SK 1위 수성

정유사 실적에 2년 연속 칼바람이 불었다. 글로벌 경기 위축 우려에 따른 휘발유, 경유 등 제품 수요부진, 공급과잉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 수익성을 가늠하는 정제마진은 바닥을 뚫고 들어가며 실적부진을 부채질했다.

그나마 화학사업이 정유사를 먹여 살렸다. 역시나 수급악재에 신음하면서도 전체 실적 체급을 유지하는데 기여했다. 사업확장에 비교적 일찍 뛰어든 SK이노베이션이 5년째 영업이익 1조 클럽 밑으로 '간신히' 떨어지지 않는 원동력도 '화학'이다. 여타 정유 3사는 이에 발맞춰 본업에 더해 대규모 설비투자를 앞세워 화학 경쟁력 확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 '돈이 메마른다'

18일 비즈니스워치가 집계한 SK이노베이션, GS칼텍스, 현대오일뱅크, S-OIL 등 정유 4사의 지난해 총매출(이하 연결기준)은 128조6490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 대비 6.5% 줄었다.

총영업이익은 3조1202억원으로 전년 대비 32.7% 급감했다. 총영업이익률은 3년 전 6.8%에서 2.4%로 곤두박질쳤다. 매년 임직원 성과급 상위권을 찍을 정도로 넉넉하던 정유사 수익성이 제조업 평균치에 수렴했다.

정유사 수익성을 가늠하는 싱가포르 복합정제마진이 부진했다. 2017년 10월 월평균 배럴당 9달러였다가 하락세를 이어가 지난달에는 -0.1달러까지 떨어졌다. 정유사 손익분기점이 배럴당 4~5달러대인 것을 감안하며, 지난해 연말 손해를 보면서 제품을 판 셈이다. 정제마진은 제품 가격에서 원재료비, 운반비 등 제반비용을 제외하고 정유사 수중에 돈이 얼마나 남는지를 보여준다.

경쟁사들의 등장으로 시장 경쟁은 더 치열해졌다. 미국과 중국 정유사들이 시장에 휘발유, 경유, 등유 등 제품 공급을 쏟아내며 공급과잉이 벌어졌다.

정유사 미래 성장동력 화학 시황도 좋지 못했다. 저렴한 셰일오일을 기반으로 미국 업체들이 공장 가동률을 끌어 올려서다. 화학업체 시황을 가늠하는 에틸렌 국제가격은 지난해 2월 톤당 1080달러로 고점을 찍은 뒤 하락세를 이어가 작년 말 30.5% 떨어진 751달러를 기록했다. 에틸렌은 플라스틱 등 여러 화학 제품을 만드는데 쓰여 '화학산업의 쌀'로 불린다.

중국 화학업체들도 국내업체를 이중으로 옥죘다. 합성섬유 중간원료 파라자일렌(PX) 신·증설을 추진하며 시장에 공급과잉을 불렀다. PX 국제가격은 지난해 2월 톤당 1089억원으로 정점을 기록한 뒤 하락추세에 진입해 지난해말 751달러로 이 기간 30.5% 떨어졌다.

◇ '그래도 화학'

눈여겨 볼 점은 산업 침체속 화학산업이 정유사를 지탱했다는 점이다. SK이노베이션, GS칼텍스, S-OIL 모두 화학 사업이 회사 전체 영업이익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재작년 대비 높아졌다. 글로벌 경기가 침체되는 등 수요악화에도 플라스틱 빨대 등에서 수요가 일부 받춰주며 회사 체력을 지킨 셈이다.

2010년대 들어 정유사들은 본업 정유업보다 부업 화학업에서 더 많은 이익을 내고 있다. 정유사들이 최근 화학 설비투자에 나서며 외연 확장에 나서는 것도 산업의 높은 수익성에 주목했기 때문이다. 만년 1위·2위 SK이노베이션과 GS칼텍스 영업이익 격차는 정유업은 지난해 기준 100억원 안팎이지만, 화학업으로 범위를 좁히면 3000억원 후반대다.

PX를 기준으로 할 때 정유사 연간 화학 설비능력은 SK이노베이션 260만톤, S-OIL 180만톤, GS칼텍스 135만톤, 현대오일뱅크와 현대코스모 118만톤 순으로 높다.

SK이노베이션은 시황 침체속 악전고투해 1위 자리를 지켰다. 2위 GS칼텍스와 영업이익 격차가 1년새 8690억원에서 3896억원으로 좁혀졌다. 두 회사 모두 영업이익이 줄었지만, SK이노베이션 영업이익 감소율이 39.6%로 GS칼텍스(28.7%)보다 더 높았다.

SK이노베이션은 매출 49조8765억원, 영업이익 1조2693억원을 거뒀다. 전년 대비 매출은 8%, 영업이익은 39.6% 줄었다. 영업이익률은 2.7%에서 1%로 하락해 2%대를 내줬다.

모든 주력부문이 부진했다. 석유와 화학사업 영업이익은 각각 4503억원, 7057억원으로 1년새 각각 36.5%, 36.9% 줄었다. 수요약세, 공급과잉으로 제품 수급여건이 나빠져서다.

GS칼텍스는 3위 현대오일뱅크와 영업이익 격차가 5732억원에서 3577억원으로 좁혀졌다. 현대오일뱅크 화학 자회사 현대케미칼이 선전한 덕이다. 중국 장쑤성 등에서 발생한 농약공장 폭발로 원료 벤젠 재고 감소 등으로 가격이 상승한 영향이다.

GS칼텍스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33조2615억원, 8797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대비 각각 8.5%, 28.7% 줄었다. 영업이익률은 3.4%에서 2.6%로 떨어졌다. 정유와 화학사업 영업이익이 이 기간 32.6%, 14% 줄었다.

만년 4위였던 현대오일뱅크는 S-OIL을 밀어내고 2년 연속 3위에 등극했다. 영업이익 격차는 216억원에서 728억원으로 확대됐다. S-OIL은 정유사업에서 15년 만에 영업적자를 기록하면서 체면을 구겼다.

현대오일뱅크는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21조1168억원, 5220억원을 기록했다. 전년대비 각각 1.8%, 21% 감소했다. 영업이익률은 3.1%에서 2.5%로 떨어졌다. 

S-OIL은 매출이 24조3942억원, 영업이익이 4492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대비 각각 4.2%, 2.8% 줄었다. 영업이익률은 3.7%에서 0.6%로 급락했다.

 

꼭 필요한 경제정보만 모았습니다[비즈니스워치 네이버 포스트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