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 길 열렸다

  • 2021.08.26(목) 14:47

[포토]환경부, 권역별 거점수거센터 완공

환경부는 전기차 폐배터리의 회수·재활용체계를 지원하기 위해 전국 4개 권역에 미래폐자원 거점수거센터를 준공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고 26일 밝혔다. 사진은 26일 운영에 돌입한 경기 시흥에 위치한 수도권미래폐자원거점수거센터에서 직원들이 폐배터리를 운반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전기차 보급 확대로 늘어나는 폐배터리의 회수·재활용을 지원하기 위해 전국 4개 권역에 준공한 미래폐자원 거점수거센터가 시범운영에 들어갔다.

4개 권역은 경기 시흥시(수도권), 충남 홍성군(충청권), 전북 정읍시(호남권), 대구 달서구(영남권)이고, 거점수거센터는 연말까지 시범운영을 거쳐 내년 1월부터 정식으로 운영된다.

전기차 폐배터리 전용 자동보관랙/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미래폐자원 거점수거센터는 사업비 171억 원이 투입됐으며, 한국환경공단에서 운영을 맡게된다.

거점수거센터는 전기차 소유자가 정부에 반납하는 폐배터리를 회수해 남은 용량과 수명, 즉 잔존가치를 측정한 후 민간에 매각하는 등 재활용체계의 유통기반 역할을 한다. 

전기차 폐배터리 전용 수동보관랙/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환경부는 거점수거센터 운영을 통해 배터리 재활용산업을 활성화하고 나아가 순환경제 구축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폐배터리를 이용한 자원 재활용의 예를 살피는 한정애 환경부 장관/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이날 오전 경기도 시흥시에 위치한 수도권 거점수거센터를 방문해 운영 준비상황을 살폈다.  

한 장관은 "배터리의 제조부터 재활용까지 선순환 생태계 조성을 통해 재활용사업을 신성장산업으로 창출하겠다"면서 "미래폐자원 거점수거센터가 지렛대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동랙 시연 바라보는 한정애 장관/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거점수거센터는 폐배터리 반입검사실, 성능평가실, 보관시설 등으로 구성됐으며, 건물 총면적은 1480㎡로 폐배터리 1097개를 동시에 보관할 수 있다. 반입검사실에서는 폐배터리에 개별 관리코드를 부착하고 파손이나 누출여부 등의 외관상태를 검사한 후 안전조치를 한다.

성능평가실에서는 충·방전기로 잔존용량, 잔존수명 등을 측정해 재사용 가능성을 판정하고, 그 결과는 매각가격 산정에 반영한다.

보관시설에는 물류자동화설비를 도입해 입출고 관리효율을 높이고 만일의 화재에도 상시 대응이 가능한 능동적인 화재대응시스템을 갖췄다. 

경기 시흥에 위치한 수도권미래폐자원거점수거센터/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보관랙에 올라간 폐배터리/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폐배터리 검수과정 살피는 한정애 장관/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폐배터리의 검사시연/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태양광 폐패널 전용 자동보관랙/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