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어닝 19·1Q]'명불허전' 한투증권, 2200억 순익 '사상최대'

  • 2019.05.14(화) 17:44

업계 1위 실적, 영업이익도 3000억 육박
IB·자산운용 등 전부문이 실적 증가 견인

한국투자증권이 2200억원에 달하는 분기 순이익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분기 순이익이 2000억원을 돌파한 것은 처음이다. 이로써 경쟁사인 NH투자증권과 미래에셋대우 등을 가볍게 제치고 '업계 1위'의 면모를 과시했다.

14일 한국투자증권은 올 1분기 순이익이 역대 최대인 2186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는 기존 최대치인 전년동기 순이익(1513억원)에 비해 700억원 가량 증가한 것이다. 전분기 874억원에 비해선 두배 이상 늘어난 수치다.

영업수익은 전년동기보다 37% 늘어난 3조1836억원, 영업이익은 33% 증가한 2746억원을 각각 달성했다. 3000억원에 육박한 영업이익을 낸 것도 눈길을 끈다.

2000억원 이상의 분기 순이익은 다른 증권사를 압도하는 규모다. 올 1분기 증시 반등으로 대부분 증권사들이 호실적을 냈으나 현재까지 실적을 발표한 곳 가운데 2000억원대 순이익을 낸 것은 한국투자증권이 유일하다.

경쟁사인 NH투자증권의 순이익은 1716억원을 기록했으며 뒤를 이어 미래에셋대우(1682억원)와 키움증권(1587억원), 메리츠종금증권(1413억원), 삼성증권(1172억원), 신한금융투자(708억원), KB증권(873억원), 하나금융투자(625억원) 등의 순이다.

한국투자증권의 실적 개선을 이끈 것은 위탁매매(BK)와 자산관리(AM), 투자은행 부문(IB), 자산운용(Trading) 대부분에서 고르게 선전했기 때문이다. 이 가운데 투자은행과 자산운용 부문이 힘을 내면서 1등 실적을 견인했다.

순영업수익 기준 IB부문 수수료 수익은 517억원으로 전년동기보다 22.4% 증가했으며, 자산운용부문은 2817억원으로 48.6% 늘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