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솔젠트, 코로나19 진단키트로 뜨자 '경영권 분쟁'

  • 2020.11.26(목) 11:09

기존 공동대주주인 EDGC 측 인수합병 검토
소액주주연합 "헐값 인수" 반발하며 표대결

분자진단업체인 솔젠트가 경영권 분쟁에 휘말렸다. 코로나19 진단키트 덕분에 올해 매출이 급증하자 경영권을 둘러싼 대주주 간 갈등이 본격화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솔젠트는 지난 2월 코로나19 진단키트를 개발해 긴급사용승인을 받은 뒤 전 세계 60여 개국에 수출하고 있다. 올해 매출 1000억원, 영업이익은 500억원을 웃돌 것으로 추정된다.   

2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솔젠트는 그동안 코스닥 상장사이자 유전체 분석업체인 EDGC와 WFA투자조합이 공동으로 경영해왔다. 그러다가 올들어 EDGC 측이 이사회를 장악하고 독자 경영에 나서고 있다. EDGC 측은 솔젠트의 지분을 17.5% 이상 보유하고 있다.

그런데 최근 신상철 EDGC 공동대표가 한 언론을 통해 "솔젠트 합병에 관심을 두고 있으며, 올해 말까지 인수 여부에 대해 최종 결론을 내겠다"라고 밝히면서 소액주주들의 반발이 본격화하고 있다.

솔젠트 소액주주연합은 EDGC 측이 회사가 급성장하자 경영권 장악과 함께 헐값 인수에 나서려고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실제로 EDGC 측은 지난 8월 WFA투자조합 측을 대표하며 독자 상장을 추진하던 기존 석도수 공동대표를 횡령배임을 이유로 해임했다.

이에 따라 지분 경쟁도 본격화하고 있다. 소액주주연합은 내년 상반기 코스닥 독자 상장을 위해 임시주주총회 소집을 요청해 내년 초로 일정이 잡힌 상태다.

소액주주연합 측은 현재 솔젠트의 지분을 약 18%정도 확보했으며, 소액주주연합과 같은 편에 서 있는 석도수 전 대표 측도 WFA투자조합의 지분 20%와 함께 추가로 상당수 우호지분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석 전 대표 측은 솔젠트 이사회를 상대로 무고와 명예훼손 혐의로 형사고발 절차에도 들어간다는 입장이다.

기존 지분 구도상으론 열세에 있는 EDGC 측도 대응에 나섰다. EDGC 측은 최근 솔젠트 우리사주조합 조합원들을 대상으로 신주 200만 주를 2500원에 발행하는 제3자배정 유상증자를 의결한 데 이어 기존 주주를 대상으로 주당 4000원에 454만 주 규모의 유상증자도 추진키로 했다. 증자 물량을 모두 합하면 기존 발행주식 900만 주의 70%에 달하는 수준이다.

소액주주연합 측은 "기존 최대주주보다 많은 규모로 증자에 나서는 건 경영권 방어를 위한 편법에 불과하다"면서 "솔젠트의 사내유보금이 350억원을 웃돌고 있어 증자의 필요성도 없다"라고 지적했다.

또 "현재 솔젠트의 장외가격이 1만 9000원선을 안정적으로 유지하고 있는데 시가의 4분의 1도 안되는 가격에 유상증자를 실시하는 건 전혀 명분이 없다"라고 말했다.

양측의 경영권 분쟁은 결국 현재 EDGC 측이 추진하고 있는 유상증자가 성공하느냐에 따라 좌우될 전망이다. 특히 소액주주연합이 EDGC 측의 유상증자가 임시주총에서 우호지분 확보를 위한 명백한 배임 행위로 판단하고, 신주발행금지가처분 소송을 제기한 상태여서 그 결과에 따라 경영권의 향배가 결정될 전망이다.

꼭 필요한 경제정보만 모았습니다[비즈니스워치 네이버 포스트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6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