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나재철 금투협회장 "장기투자 가능한 공모펀드 시장 만들 것"

  • 2021.01.21(목) 15:27

"국민 자산증식에 기여"…분산 투자 통한 자산 관리 필요
"퇴직연금제도 개선돼야"…"금투업계 신뢰 회복에 만전"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이 21일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금융투자협회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이 21일 열린 온라인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대표적인 자산관리 수단인 공모펀드가 활성화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장기투자가 가능한 공모펀드가 늘어나야 투자자가 쉽게 자본시장에 접근할 수 있다"고 전했다.

나 회장은 공모펀드의 역할을 강조하면서 "기업의 자금 조달도 원활해질 수 있도록 세제혜택과 보수체계, 판매채널 개선 등을 통해 공모펀드가 제 역할을 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고령화 시대에 맞는 연금제도 개선 필요성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나 회장은 "퇴직연금제도가 개선되면 고령화 시대에 맞게 노후소득의 증가를 기대할 수 있다"며 "지속적으로 자금이 증시로 유입되고 장기투자로 이어지기 때문에 시장의 안정성과 성장에 크게 기여하게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의 DC(확정기여)형 퇴직연금과 호주의 기금형 퇴직연금 사례에서 보여주듯이 연금제도를 통한 자본시장의 성장은 투자와 소득증가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게 된다"고 덧붙였다.

자본시장 신뢰 회복에 대한 의지도 보였다. 그는 "협회와 업계는 전문사모운용사의 리스크 관리와 내부통제 역량 강화를 위한 자정 노력을 지속해 오고 있다"며 "불완전 판매 예방을 위해서 투자 권유 등 판매절차 개선을 지원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한 인프라 조성도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그는 "고난도 금융상품에 대해 소비자가 충분히 이해한 후 살 수 있도록 하는 판매 절차가 자리잡도록 하겠다"며 "부동산 대체투자를 상품화함에 있어서 충분한 실사와 검증을 거쳐 소비자가 안심하고 투자할 수 있도록 힘 쓸 것"이라고 전달했다.

증권사와 자산운용사를 위해 올해 협회가 중점적으로 추진할 사업에 대해서는 나 회장은 "앞으로 동학개미로 일컬어진 개인 투자자가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스마트 개미로 증시에 정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서 증권사의 자산관리 기능 강화와 디지털 혁신을 통한 비대면 서비스 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더불어 "공모펀드 시장을 되살리기 위한 방안으로, K뉴딜펀드를 비롯한 다양한 상품 출시를 지원하고, 판매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해, 공모펀드의 성장을 뒷받침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뉴딜펀드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도 표명했다. 그는 "K뉴딜은 향후 자본시장의 성장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돼, 투자업계가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며 "이미 스물 여덟개의 민간 뉴딜펀드가 출시되었으며, 회원사와 함께 뉴딜 인프라 펀드를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다양한 K뉴딜 펀드가 실질적인 투자대안으로 투자자에게 제공될 수 있도록 회원사 지원에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부언했다. 

끝으로 그는 "금융투자협회는 올해 자본시장이 한 단계 도약하는 기반을 조성하고자 한다"며 "혁신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고 차근차근 준비하여 시장제도 개선과 건전한 투자문화를 조성하는 데에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비즈니스워치 뉴스를 네이버 메인에서 만나요[비즈니스워치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