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이복현 금감원장 "외환·단기금융 리스크부터 철저 점검"

  • 2022.06.14(화) 15:21

업무보고 마무리 후 14일 첫 임원회의 
"금리상승·주가하락…리스크 확대 막아야"

신임 금융감독원장이 외환시장과 단기금융시장이 금융 불안의 취약한 고리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가 41년여 만에 최대 상승률을 찍으면서 세계 금융시장이 휘청이자 리스크 확대를 막아야 한다면서 내놓은 진단이다.

이복현 금감원장이 14일 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사진=금융감독원

이복현 금감원장은 14일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본원에서 가진 취임 후 첫 임원회의에서 "미국 5월 CPI가 예상을 크게 상회하면서 금리 상승, 주가 하락 등 국내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다"며 "외환시장과 단기금융시장 등이 취약한 고리가 될 수 있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지난 10일(현지시간) 발표된 미국 5월 CPI는 작년 같은 기간보다 8.6% 상승했다. 이는 1981년 12월 이후 가장 빠른 인플레이션 속도다. 이 탓에 주말을 보낸 13일 이후 코스피 지수가 2500선을 하회하고 달러-원 환율이 1290원을 넘어서는 등 국내외 주요증시와 외환시장의 변동성이 커진 상태다. 

이 원장은 "주요 리스크 요인을 모니터링해 개별 금융사의 건전성과 유동성 문제가 금융시스템 리스크로 확대되지 않도록 철저히 점검해야 한다"며 "시장 내 심리적 과민반응 등으로 쏠림 현상이 심화되지 않도록 관계기관과 긴밀한 공조체제를 통해 신속하게 금융시장 안정화 조치에 나설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 원장은 지난주 은행, 증권, 보험 등 분야별로 업무보고를 받은 것과 관련해 "금리와 물가상승이 장기화할 가능성에 대비해 가계·기업부채, 유동성리스크, 자영업자 등 취약계층을 관리하고 업권별 특성을 감안해 잠재위험에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규제개혁과 소비자 보호에 대서도 "금융선진화를 위해 금융산업 혁신을 저해하는 낡은 규제를 개선할 수 있도록 규제개혁 과제를 적극적으로 발굴해야 한다"며 "또한 예대금리차 공시 강화, 가상자산 불안정성으로 인한 피해자 확산 방지 등 소비자, 투자자 보호에도 만전을 기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자본시장과 관련해서는 "공매도 제도개선, 회계투명성 확보 등 공정하고 투명한 자본시장 환경 조성을 위해서도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진행중인 금감원 인사제도 개선 태스크포스(TF)에 대해서는 "인사제도와 조직문화 개선 TF를 잘 마무리하고 유연하게 소통할 수 있는 조직문화 환경을 만들어달라"고 덧붙였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