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KT, 연말 태풍 몰아칠까

  • 2013.11.04(월) 11:22

이석채, 퇴임전 3가지 개선사항 다짐
인력구조조정·임원 20% 감축·배당축소
검찰 소환조사 앞둬..실현 가능성 낮아

 

이석채 KT 회장이 사임 의사를 밝히면서 퇴임전까지 주요 경영사항에 대한 개선 의사를 피력함에 따라 추진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경쟁사 대비 인건비 비중이 높은 만큼 인력구조조정이 시급하며, 낙하산 인사의 자리가 됐던 고문·자문위원 폐지 등 임원 수 20%를 줄이겠다는 생각이다. 또 배당을 일시적으로 줄여 회사 이익을 쌓아야 한다는 주장이다.

 

만약 이 회장 퇴임전 이 같은 목표가 실현될 경우 KT는 내부적으로 또 한번 태풍을 겪을 전망이다. 하지만 이 회장이 이미 사임의사를 밝혔고, 경우에 따라선 검찰 소환조사도 예견된 만큼 제대로 된 최고경영자(CEO)로서의 권한 발휘는 힘들지 않겠느냐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이석채 회장, 마지막 목표 3가지

 

이 회장은 지난 3일 임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후임 CEO가 개선된 환경에서 KT를 이끌 수 있도록 회사 발전에 필요한 조치를 마무리하겠다"면서 "KT의 생존과 미래를 위해 어떠한 희생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 회장이 밝힌 필요한 조치는 크게 3가지다.

 

우선 인력구조조정이다.  KT는 6월말 현재 직원 수가 3만2304명에 달한다. 때문에 매년 경쟁사 대비 1조5000억원 이상 더 많은 인건비를 비용처리하고 있다. 지난해 연결기준 KT의 인건비는 3조760억원에 달한다. 올해 3분기까지 2조4300억원을 썼다.

 

이 회장은 "이는 변화에 잘 적응할 수 있는 인력구조를 가진 기업이라 보기 어렵다"면서 "비상한 각오로 인건비 격차를 1조원 까지 줄인다는 근원적인 개선을 올해 안에 이뤄내야 한다"고 밝혔다. 인건비를 낮추기 위해선 인력구조조정이 필수적이다. 

 

또한 이 회장은 낙하산 인사들의 보직으로 활용됐던 고문·자문위원 제도도 폐지하기로 했다. 이 회장은 MB정권 인사를 비롯해 박근혜정부 인사에 이르기 까지 다수를 KT와 계열사 고문·자문위원으로 앉혔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이 회장은 고문·자문위원을 포함해 임원 수의 20%를 축소하겠다는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배당 축소정책이다. 이 회장은 이사회에 건의해 배당정책을 개선할 뜻을 내비췄다. 이를 통해 KT의 수익력을 높이겠다는 생각이다. 하지만 이 회장은 지난해 연임 후 향후 3년간 최소 주당 2000원을 배당하겠다고 밝힌 바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KT의 배당정책을 믿고 투자한 주주들에겐 큰 피해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사퇴밝힌 CEO, 권한행사 어려울 듯

 

이 회장의 이 같은 퇴임전 목표에 대해선 부정적인 견해가 많다. 이미 사임을 밝힌 CEO가 제대로 된 인사권을 발휘하기 힘들며, 검찰이 KT 임직원에 대해 소환조사에 나선 만큼 이 회장도 곧 소환될 수 있기 때문이다.

 

업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조사부(양호산 부장검사)는 이 회장의 비서실장으로 3년간 근무했던 임원을 최근 소환 조사했다. 현재 KT의 계열사 관리를 담당하는 이 임원은 이 회장의 측근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최근까지 임원 4∼5명을 비롯한 회사 임직원 10여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이에 따라 검찰의 압수물 분석과 참고인 조사가 마무리되면 이 회장도 소환해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잘잘못에 대한 진실여부를 떠나 이미 사임의사를 밝힌 CEO가 제대로 된 직무를 수행하기는 어렵다"면서 "임직원들 입장에서도 물러날 CEO 보다는 새로올 CEO에 관심이 높은게 사실이다"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