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NHN엔터, 클라우드 매출 본격화…일본·북미 진출

  • 2019.01.22(화) 16:47

기업고객 본격 공략…KB금융그룹에 서비스
일본 데이터센터 짓고 연매출 1천억원 목표

▲ 백도민 NHN엔터테인먼트 CIO(오른쪽)와 김동훈 클라우드사업부 이사가 22일 경기도 분당구 판교사옥에서 열린 2019 토스트 사업전략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NHN엔터테인먼트 제공]

 

NHN엔터테인먼트가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키우고 있는 클라우드 사업에 힘을 싣는다. 증가하는 국내 클라우드 수요를 공략, 대형 금융그룹을 비롯한 기업고객을 확보하고 일본, 북미 등 해외 시장까지 도전할 계획이다. 특히 오는 2월 일본에 진출해 현지기업을 공략하고 연 매출 100억엔(1000억원)을 올린다는 목표다.

 

NHN엔터테인먼트는 22일 오전 경기 분당구 판교사옥에서 2019 토스트 사업전략 간담회를 열어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토스트는 NHN엔터테인먼트의 클라우드 사업명이다. NHN엔터테인먼트의 게임, 금융, 쇼핑사업에 적용되던 클라우드 기술과 운영 노하우를 사업화한 것으로 2015년부터 외부 고객과 프로젝트를 유치, 대외 서비스를 시작했다.

 

백도민 NHN엔터테인먼트 최고정보관리책임자(CIO)는 "클라우드사업을 시작한지 4년이 지났다"면서 "브랜드 슬로건인 클라우드 레디 토스트(Cloud-Ready Toast)는 잘 준비된 클라우드 서비스라는 뜻으로, 앞으로 어떻게 성장할지 지켜봐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NHN엔터테인먼트는 점점 확대되는 클라우드 수요를 공략해 토스트 사업을 본격화한다. 기업 내부 IT시스템을 클라우드 시스템으로 바꾸려는 수요, 대형 클라우드업체를 이미 쓰고 있는 기업의 별도 클라우드 시스템 수요 등을 노린다는 계획이다.

 

김동훈 NHN엔터테인먼트 클라우드사업부 이사는 "아직까지 클라우드를 아예 쓰지 않는 기업이 (클라우드 이용기업보다) 더 많다"면서 "아마존웹서비스(AWS) 등 대형 클라우드업체가 차지한 시장보다 차지하지 못한 시장이 훨씬 더 커 충분히 공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클라우드업체를 이용하는 기업은 특정 사업자의 시스템에 과도하게 의존할 경우 비용 인상 시 시스템을 바꾸기 어려워지는 이른바 '락인(Lock-in)' 문제에 마주한다"면서 "이 같은 상황이 토스트에도 기회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뿐만 아니라 퍼블릭(인터넷 망을 통해 외부 서버를 빌려 쓰는 클라우드), 프라이빗(기업 내부 클라우드), 퍼블릭과 프라이빗을 결합한 하이브리드 등 여러 클라우드를 서비스한다. 이를 통해 대형 클라우드업체가 충족하지 못한 다양한 클라우드 수요를 흡수한다는 구상이다.

 

예컨대 AWS는 외부와 연결되는 퍼블릭 클라우드만 서비스해 금융정보 등 보관에 한계가 있다. 이에 따라 AWS를 쓰고 있더라도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별개로 구축해야 하는 수요가 발생하는데, 토스트가 이를 공략할 수 있다는 얘기다.

 

그러면서 지난해 11월 KB금융그룹과 전략적 제휴(MOU)를 체결하고 이곳 업무 플랫폼 클레이온(CLAYON)에 토스트를 적용하기도 했다. 클레이온은 KB금융그룹 직원과 외부 파트너들이 자유롭게 접속해 개발 툴을 사용하고 협업하는 클라우드 플랫폼이다.

 

박형주 KB금융그룹 디지털전략부장은 "금융정보와 같은 민감한 정보는 내부 시스템에 보관해야 하기 때문에 퍼블릭과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모두 사용한다"면서 "개발 관련 데이터는 AWS에, 민감정보는 토스트에 맡긴다"고 전했다.

 

NHN엔터테인먼트는 지난해 12월 기준 500여개 클라우드 기업고객을 확보했으며 3만개 프로젝트를 대상으로 관련 서비스를 진행했다. 주요 고객으로 KB금융그룹, 티몬, 충남대학교 등을 두고 있다.

 

오는 2월과 5월엔 각각 일본과 북미지역에 토스트의 글로벌 리전(데이터센터들을 모아둔 곳)를 세우고 현지기업을 대상으로 클라우드 사업을 전개한다. 기존 국내 클라우드업체가 한국기업의 해외 서비스를 위한 클라우드를 서비스하는 것과 달리 현지기업을 대상으로 서비스할 예정이다.

 

김 이사는 "일본 시장에선 한국과 같은 규모로 클라우드 사업을 전개할 것"이라면서 "앞으로 3년 안에 연 매출 100억엔(1000억원)을 올리는 것을 목표로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 토스트 클라우드 센터(TCC) 내부 서버실의 모습. 서버 앞쪽과 뒤쪽을 별도 공간에서 관리하도록 해 온도를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한 것이 특징이다. [사진=NHN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날 NHN엔터테인먼트는 2015년 구축한 자체 데이터센터인 토스트 클라우드 센터(TCC)를 공개하기도 했다. 서버실, 실시간 모니터링을 위한 상황실, 서버 온도와 습도를 조절하는 공조장치, 전력을 공급하는 UPS실 등으로 구성된 TCC는 정교한 내부 설계를 통해 전력 효율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예컨대 데이터를 처리하는 서버 앞쪽, 처리과정에서 발생하는 열기를 방출하는 서버 뒤쪽을 분리, 서로 다른 공간에서 관리한다. 이를 통해 서버 앞쪽에 열기가 섞이지 않도록 해 온도를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했다.

 

정교덕 NHN엔터테인먼트 인프라운영팀 수석은 "데이터센터의 PUE(데이터센터 전력효율지수)가 보통 1.8 수준인데 TCC는 1.3 정도라 전기를 훨씬 덜 쓴다"고 설명했다. PUE가 1에 가까울수록 전력 효율이 좋은 데이터센터다.

 

아울러 데이터센터 외부의 차가운 공기와 내부의 뜨거운 공기를 맞바꾸는 열 교환기를 둬 냉각기를 자주 가동할 필요가 없도록 했다. 정 수석은 "열 교환기를 도입하면서 냉각기를 1년에 두 달 정도만 쓴다"며 "열 처리 효율을 높인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