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티맵은 알고 있다'…설 연휴 언제 막히는지

  • 2023.01.21(토) 05:30

1월22일 오전8시부터 교통량 급증 예상
설 당일 귀경길은 자정부터 평시 수준

SK텔레콤 모델이 티맵을 이용하고 있다./사진=SK텔레콤 제공

설 연휴 고속도로에서 내비게이션을 활용해 막힌 길을 요리조리 피해 가보는 것은 어떨까.

모바일 내비 '티맵'을 운영하는 티맵모빌리티에 따르면 이번 설 당일인 22일 교통량이 급격히 늘어나는 시간대는 오전 8시~오후 1시 사이인 것으로 예측됐다.

정오 기준 서울에서 부산광역시까지 예상소요시간은 7시간36분, 광주광역시 5시간49분, 대전광역시는 4시간17분이다.

티맵모빌리티는 최근 5년간 명절 이동 데이터를 기반으로 이번 설 연휴(21~24일) 교통상황을 예측한 결과, 고향으로 떠나기 가장 좋은 시간대는 21일 오후 11시 이후, 22일 오전 5시 이전이나 오후 6시 이후라고 밝혔다.

서울-부산의 경우 21일 오전 3시(5시간18분)부터 교통량이 급격히 늘기 시작할 전망이다. 특히 오전 10시(7시간31분)쯤 가장 많은 차량이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평상시과 비교하면 약 2시간 30분정도 더 걸리는 수준이다.

설 당일인 22일 역시 오전 10시 최고조(7시간 23분)에 달해 오후 6시를 넘어서야 4시간대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귀경길 교통 상황 예상./자료=티맵모빌리티

서울-대전 구간은 21일 오전 6시와 22일 정오께 교통량이 가장 많을 것이란 관측이다. 4시간10분~4시간30분 정도 소요될 전망이다. 평시 대비 1시간 30분 정도 더 걸리는 수준이다.

서울-광주 구간은 21일 오전 4시~오후 2시, 22일은 오전 10시~오후 2시 정체가 가장 극심할 것으로 보인다. 5~7시간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돼 평시대비 1시간 50분가량 더 소요될 전망이다.

설 당일 귀경길은 부산-서울은 오전 7시부터 정체가 시작돼 오후 11시에는 최대 8시간4분 소요될 것으로 예측됐다. 자정이 넘어야 평시 수준의 흐름을 되찾을 것으로 보인다.

대전-서울은 오전 9시~오후 10시, 광주-서울 구간은 오전 8시~오후11시 교통량이 가장 많을 것으로 보인다. 각각 3~4시간, 5~6시간이 소요될 전망이다.

티맵모빌리티는 이번 설 연휴 기간 동안 △버스전용차로 단속 시간 변경 △고속도로 통행요금 변경 △복잡 교차로 이미지 개선 △임시 갓길 차로 안내 △이륜차 통행 제한 구간 개선 등 기능도 제공한다.

이에 따르면 버스전용차로는 연휴 전날인 20일부터 24일까지 오전 7시부터 다음날 1시까지 확대 운영된다. 21일부터 24일 자정까지는 일부 민자 고속도로를 제외한 고속도로 통행 요금이 면제된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