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포토]2019 서울 '억새의 가을에 홀리다'

  • 2019.10.21(월) 17:10

완연한 가을날씨를 보인 21일 서울 상암동 하늘공원에서 시민들이 억새 축제에 참여해 가을정취를 만끽하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억새꽃이 절정에 이르는 오는 24일(목)까지 서울 마포구의 하늘공원에서 '제18회 서울억새축제'가 열리고 있다.

하늘공원은 난지도 쓰레기 매립지를 매워 2002년 5월 개장한 재생공원으로, 낮에는 시민들의 이용이 가능하지만 야간에는 야생동물이 자유롭게 생활할 수 있도록 시민의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그러나 축제를 여는 7일간은 밤 10시까지 개방한다.

올해는 강수량과 일조량이 적당하여 전년 대비 30cm 이상 더 높이 자라 풍성해진 억새밭 경관이 일품이다. 하늘공원의 억새풀은 공원 개원시 전국 23개 시·도에서 가져와 식재한 것으로 물 억새와 억새, 띠가 조화롭게 이루어져 은빛 물결을 이루고 있다. 특히 제주도 산굼부리 오름에서 가져온 억새를 따라온 식물 ‘야고’를 억새밭 사이에서 찾아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서울억새축제의 가장 큰 매력은 하늘공원 억새밭 사이로 난 좁고 넓은 여러개의 사잇길을 산책해보는 것이다. '억리단길'이라 불리는 이 길들을 따라 가면 10가지 이색 포토존을 만날 수 있다.

밤 10시까지 야간 개장하는 일주일동안에는 매일 변화하는 오색빛깔 '억새 라이팅쇼'를 진행한다. 억새 라이팅쇼는 매일 저녁 19시, 20시 정각에 10분씩 진행한다.

서울시 서부공원녹지사업소 남길순 소장은 "도심에서 유일하게 대중교통으로 억새 물결을 관람할 수 있는 곳이다. 일상의 피로를 억새밭에서 날려버리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