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한화건설, 이라크서 세계최대 PC 플랜트 준공

  • 2014.04.17(목) 13:28

2달에 4천가구 아파트 세울 콘크리트 자재 생산
"10만가구 규모 비스마야 신도시 사업 본격화"

한화건설은 지난 16일(현지시각)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 현장에서 세계 최대규모의 프리캐스트 콘크리트(PC, Precast Concrete) 플랜트 준공식을 가졌다고 17일 밝혔다.

 

한화건설은 10만가구 규모의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사업을 위해 이 공장을 만들었다. 공사가 본궤도에 오르면 이 공장에서 생산된 콘크리트 자재를 활용한 PC 공법을 통해 2달에 4000가구 꼴로 아파트 단지를 지을 수 있다.

 

이 공법은 건축물을 구성하는 기둥, 벽 등을 PC 플랜트에서 생산한 뒤 현장에서 조립하는 방식이다. 규격화된 건축자재를 단기간에 대량 생산할 수 있어 대규모 주택공사에서 공기를 단축하고 경제성과 품질을 확보하기 위해 활용된다.

 

이 PC 플랜트는 잠실운동장의 3배 크기인 66만㎡ 면적에 세워졌다. 아파트 외벽과 내벽, 슬래브 등 콘크리트 자재를 생산하는 3개 동으로 구성됐다. 하루에 사용되는 콘크리트 양은 6400톤, 레미콘 트럭 430대에 이르는 양이다.

 

문석 한화건설 전무는 "이번 PC 플랜트 준공은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의 본격적인 시작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준공식에 참여한 누리 카밀 알 말리키(Nouri Kamil Al-Maliki) 이라크 총리는 "이번 프로젝트의 성공적 수행을 위해 앞으로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준공식에는 사미 알 아라지(Dr. Sami R. Al-Araji) 이라크 NIC 의장, 조정원 주이라크대사, 김현중 한화그룹 부회장 등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했다.

 

한화건설은 현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공사 외에 인프라시설에 대한 15억달러 규모의 추가공사를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화건설은 2012년 5월 김승연 회장 글로벌 경영전략에 따라 80억달러 규모의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공사를 수주한 바 있다.

 

▲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PC 플랜트 전경(사진: 한화건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