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미얀마 인프라 시장, '팀 코리아'로 개척한다

  • 2019.03.14(목) 11:03

국토부‧해건협 등 미얀마 찾아 인프라 외교 펼쳐
경제 성장률 높아…양곤 고가도로 수주 적극 지원

신남방지역 새로운 시장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미얀마 공략을 위해 정부가 직접 나섰다. 국토교통부를 필두로 해외건설협회 등이 미얀마를 찾아 인프라 외교를 펼쳤다.

특히 올해 사업자 선정 예정인 양곤 고가도로 1단계 건설 사업을 국내 기업이 수주할 수 있도록 하는데 힘을 쏟았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14일부터 이틀간 미얀마를 방문해 국내 기업들의 수주지원을 위한 인프라 외교를 펼쳤다. 이번 대표단에는 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해건협 등이 함께 했다.

미얀마는 오랜 군부독재와 경제제재(특별제재대상)로 성장이 멈춰있었지만 2016년 4월 신정부 출범 후 변곡점을 맞았다. 정치‧경제 상황이 안정되며 신남방 지역의 새로운 시장으로 떠오르고 있다. 미얀마 경제성장률은 2016년 5.9%에서 2017년에는 6.7%로, 작년에는 6.9%로 성장했다.

미얀마는 중국과 인도 등 신흥 거대경제권과 아세안을 잇는 지리적 중심지다. 미국과 중국, 인도의 안보‧경제 전략 요충지로 떠오르고 있다. 가스와 석유, 옥 등 천연자원도 보유하고 있어 잠재력이 높은 국가로 평가받는다.

특히 최근 외국인 투자유치를 위한 회사법 개정과 2018~2030 지속가능 발전계획 발표 등 경제 발전에 대한 미얀마 정부의 개혁 의지가 강하다. 이에 미얀마 시장 진출을 노리는 국내 기업들도 늘고 있다. 최근에는 두산건설이 미얀마에서 송전선로 건설공사를 수주하기도 했다.

우리 정부도 적극적인 외교를 펼치고 있다. 유상차관(EDCF, 대외경제협력기금)으로 지난해 말 착공한 '우정의 다리' 건설 사업이 대표적이다.

이 사업은 미얀마 옛 수도이자 경제 산업 중심지인 양곤(Yanggon)시 중심사업지구(CBD)와 교통소외지역이자 도시개발계획을 추진하고 있는 달라(Dala) 지역을 연결하는 도로‧교량 건설 사업이다. 총 1742억원 규모로 GS건설이 시공을 맡았다.

한-미얀마 우정의 다리 조감도

이번 대표단 파견도 우리 기업의 미얀마 현지 시장 수주를 지원하는데 주력했다. 김현미 장관은 미얀마 건설부와 교통부 장관을 만나 우리 기업들의 참여를 적극적으로 도왔다는 설명이다.

김현미 장관은 우 한 쪼(U Han Zaw) 미얀마 건설부 장관과 면담에서 "우정의 다리가 연결되는 달라 지역이 체계적으로 개발되기 위해서는 선제적인 개발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와 함께 우리나라에 축적된 신도시 개발 경험을 강조하며 LH 등 전문기관과 국내 건설사들이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줄 것을, 한‧미얀마 경제협력 산업단지 조성 사업도 속도감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올해 사업자 선정 예정인 양곤 고가도로 1단계 건설사업(양곤시내 내부 순환도로 4차선 건설, 30년 유료운영)을 우리 기업이 수주할 수 있도록 하는데도 힘을 보탰다.

이 프로젝트는 12억달러 규모로 PPP(민관협력사업) 방식으로 진행된다. KIND가 아세안 지역 1호 투자사업으로 검토하고 있으며 한국도로공사와 GS건설, 대림산업과 롯데건설, 포스코건설과 대우건설 등이 '팀 코리아'를 구성해 참여하고 있다.

김현미 장관은 우 딴 신 마응(U Thant Sin Maung) 미얀마 교통통신부 장관과의 면담에서는 유‧무상 원조를 통한 인프라 사업 지원의지를 확인하고, 양국 교통협력 강화를 요청했다. 또 한‧미얀마 비자면제 조치 이후 증가된 교류를 감안해 항공편의 늘어날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을 제안했다.

김현미 장관은 기업 간담회를 개최해 미얀마에 진출한 우리 기업들의 애로사항을 듣고 향후 정부도 정책적‧제도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성해 국토부 건설정책국장은 "미얀마는 신남방 정책 핵심 국가로 부상하고 있어 향후 인프라 외교를 강화하고 협력을 공고히 할 필요가 있다"며 "국토부는 공기업을 중심으로 팀 코리아를 구성해 우리 기업들의 신시장 진출을 돕고, KIND 활용과 펀드 조성 등 PPP 사업 지원 정책을 정교하게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