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추석연휴 고속도로 휴게소 9곳 선별검사소 운영

  • 2021.09.14(화) 11:00

출발 전 예방접종, 복귀 후 진단검사
휴게소 모든메뉴 포장만...방역강화

정부가 올 추석 연휴 고향 이동 길에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대책을 최우선으로 삼기로 했다. 고속도로 휴게소 이용 관리와 대중교통 방역활동을 강화하고, 추석 맞춤형 방역수칙 메시지도 적극 홍보하기로 했다.

국토교통부는 중대본 방역대책 기본 방향인 '출발 전 예방접종, 복귀 후 진단검사, 이동시 방역‧안전 최우선'에 따라 '정부합동 특별교통대책'을 수립‧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정부는 올 추석에도 작년 추석, 올 설과 같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는다. 코로나 집합금지였던 올 설 연휴 모습/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코로나19 델타 변이가 주종을 이루며 4차 유행이 진행되고 있어 이번 추석은 작년 추석, 올해 설과 같이 '이동 시 방역과 안전관리'에 중점을 뒀다는 설명이다.

먼저 고속도로 휴게소와 역, 터미널 등 교통시설 내 방역을 강화한다. 자가용 이용 증가에 대비해 고속도로 휴게소 등 도로분야 방역을 강화하고 혼잡 완화를 집중 추진하기로 했다.

휴게소 내 출입구 동선 분리로 접촉을 최소화하고 출입명부 작성과 모든 메뉴 포장만 허용한다. 실내테이블 운영도 중단해 이용자 출입과 취식 관리를 강화한다. 또 이번 추석에는 고속도로 주요 휴게소 9개소(안성‧이천‧화성‧용인‧백양사‧섬진강‧함평천지‧보성녹차‧통도사)에 임시선별검사소를 운영해 이동 중 진단검사를 편하게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아울러 주요 휴게소 혼잡안내시스템과 혼잡정보 도로전광표지 사전 표출 등을 통해 휴게시설 이용 분산을 유도한다. 이용객이 몰리는 철도역과 버스‧여객선 터미널, 공항 등 모든 교통시설에 대해서도 수시 방역과 상시 환기, 동선 분리와 비대면 예매 활성화 등 최상위 수준 방역태세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대중교통 수단 상시 방역활동도 강화한다. 철도는 창가좌석만 판매‧운영하고 버스는 창가좌석 우선 예매, 항공은 좌석 간 이격 배치 등을 통해 이용자 안전을 확보한다. 여객선은 승선인원을 정원 50% 수준으로 관리한다.

모든 교통수단에 대해 운형 전후 소독을 강화하고 수시 환기와 비대면방식 예매, 차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및 대화 자제 등 예매부터 탑승과 이용까지 전 단계에 걸친 방역체계를 확립하고 이행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올 추석에도 이동자제를 위해 고속도로 통행료를 정상 부과하되, 해당 기간 통행료 수입은 방역활동 등 공익 목적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코로나19 방역대책은 국민들의 자발적 참여와 협조가 가장 중요한 만큼 방역수칙에 대한 홍보활동에도 적극 나선다.

정부는 추석 연휴가 끝날 때까지 TV와 라디오, SNS와 교통시설‧수단 등 가용 홍보 수단을 총 동원해 교통분야 주요 방역수칙 메시지를 집중 홍보하고 참여를 유도하기로 했다.

어명소 국토부 교통물류실장은 "코로나19 4차 유행을 하루빨리 벗어나려면 이번 추석에도 지난 명절과 같이 불가피한 이동에 대비해 철저한 교통 방역태세를 구축해야 한다"며 "나와 소중한 가족을 지키려면 국민들의 방역 실천 의지가 중요, 정부의 방역 대책에 적극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